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대구도시철도 엑스코선·3호선 연장 '파란불'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광역교통 비전 2030' 발표에 대구경북 사업도 기대
도시철도 엑스코선 신설·3호선 추가 연장은 검토 대상에 올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3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대도시권 광역교통 비전 2030 행사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3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대도시권 광역교통 비전 2030 행사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31일 국회에서 당정협의를 열고 수도권 4개 권역과 지방 대도시 권역의 교통망을 총망라하는 '광역교통 비전 2030'을 발표했다. 이번 발표에 대구권 광역철도 추진, 대구 도시철도 1호선 안심∼하양 구간 연장, 도시철도 엑스코선 신설 및 도시철도 3호선 연장 추가 검토 등이 포함돼 대구경북이 추진 중인 교통 인프라 확충에 힘이 실릴 전망이다.

이번 계획에 담긴 대구권 광역철도 건설사업(총연장 61.85㎞)은 구미∼대구∼경산을 잇는 것으로 지난 4월 착공해 오는 2023년 준공 예정이다. 대구권 광역철도는 정부의 대도시권 철도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사업에 포함돼 일반 철도 노선을 활용한 광역철도 서비스 확대에 가세하게 됐다. 총사업비 1천239억원이 투입되는 대구권 광역철도는 철도를 새로 건설하지 않고 경부고속철도 전용선 개통으로 여유가 생긴 기존 경부선 선로를 활용한다.

이번 발표에 지난 5월 착공한 대구도시철도 1호선 하양 연장 구간도 포함됐다. 이 사업은 기존 도시철도 1호선 안심역에서 하양읍 대구선 하양역까지 8.89㎞ 구간을 전철화하는 것으로 2022년까지 총사업비 2천982억원을 들이며, 국비 지원은 70%(2천87억원)를 차지한다. 다만 기존 도시철도 1·2호선과 달리 지상을 달리게 되며 대구선 폐선부지를 활용한다.

대구의 네 번째 도시철도인 엑스코선 건설과 도시철도 3호선 연장 사업은 추가 검토 대상으로 분류됐다. 엑스코선 건설사업은 지난해 8월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예타) 조사대상에 선정됐으며, 사업 타당성이 확인되면 기본·실시설계를 거쳐 2023년 착공하게 된다. 대구 수성구 범물동(용지역)과 동구 신서혁신도시 간 13㎞ 구간을 잇는 대구도시철도 3호선 연장 사업은 예타 면제 대상에서 밀려났다가 사업 재기획을 거쳐 용역 중에 있다. 사업비는 6천585억원이 든다.

이밖에 군위·경산축 혼잡 해소를 위한 광역도로 신설(조야∼동명), 외곽 순환 기능 회복을 위한 대구 상화로 입체화, 철도·버스 연계 강화를 위한 서대구역 복합환승센터 구축 등이 이번 구상에 포함됐다.

한편, 이번 발표에서 대구 도시철도 1호선 안심∼하양 연장 후속인 하양∼영천 구간 연장 사업은 제외됐다. 길이 13㎞로 4천550억원이 들 것으로 추산된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