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최장수 총리' 이낙연 떠나나…차기 총리 김진표·법무장관 추미애 유력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

문재인 대통령이 이르면 내주 차기 총리와 법무부 장관을 발표할 것으로 전망된다. 차기 총리 후보로는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법무부 장관 후보로는 같은 당 추미애 의원이 점쳐지고 있다.

29일 복수의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청와대는 내주 이낙연 총리의 교체를 공식화할 것으로 보인다. 후임으로는 김 의원이 낙점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참여정부 당시 경제부총리, 사회부총리를 지낸 4선 의원이다.

김 의원도 지난 25일 기자들을 만나 "(총리에 지명되면) 문재인 정부가 성공할 수 있도록 공직 생활에 있어 더 크게 기여하고 헌신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

법무부 장관 후보로는 추 의원이 막바지 검증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판사 출신인 추 의원은 5선 의원으로, 민주당에서는 검찰개혁에 힘을 실을 수 있는 인사라는 점에서 추 의원을 추천한 것으로 전해졌다.

발표 시점과 관련해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을 비롯한 검찰개혁 법안의 부의 시점인 내달 3일부터 내주 주말 사이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 여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다만 ▷후임총리 후보와 법무장관 후보를 동시에 발표할 가능성 ▷법무장관 후보를 조금 더 일찍 발표하고 곧바로 이어서 총리 후보를 발표할 가능성이 공존한다.

세부적인 조정은 있겠지만, 다음 주 중이나 늦어도 내달 10일 전후로는 총리와 법무장관 인선이 이뤄지리라는 관측이다.

한편, 다른 장관들의 경우 후임자 발탁 및 검증이 완료된 뒤인 내달 중순 이후로 발표가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