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정세균 총리 "기업가 정신 고양 위해 정부 먼저 혁신"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취임사 통해 민생경제 회복·사회통합 역설

1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6대 총리 취임식에서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가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6대 총리 취임식에서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가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신산업에 대한 사후 규제 도입과 같은 과감한 규제개혁을 통해 불확실성을 줄이고 기업가 정신을 고양하는데 정부의 사활을 걸겠다"고 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통해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경제의 활력을 높이겠다. 기업이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도전에 나설 수 있도록 정부가 먼저 혁신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배의 항로를 결정하는 것은 바람과 파도가 아니라 돛의 방향"이라며 "정부는 혁신성장에 전력투구해 경제 활력의 마중물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도 강화하겠다"며 "경제가 통계상으로 호전되는 것에 머무르지 않고 국민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도록 민생경제를 살려 나가겠다"고 했다.

정 총리는 또 "진정성 있는 소통과 협치로 사회통합을 이뤄내겠다"며 "정부와 시장, 시민사회가 서로 부족한 부분을 채우며 균형 있는 발전을 도모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회의 공정을 높이고 나라의 안전을 다지겠다"며 "사회 각 분야의 불공정을 개선하고 보다 튼튼한 사회 안전망 확충으로 불평등과 양극화 해소의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