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곽상도 “정대협, 10억 사업비 허위서류 제출”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윤미향 후원금 제보 기대…사리사욕 밝힐 것”

미래통합당 곽상도 의원이 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곽상도 의원이 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윤미향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인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은 22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활동했던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정의기억연대 전신)의 비리 의혹을 추가로 제기했다.

곽 의원은 이날 "정대협이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 사업비 10억원을 타내기 위해 허위 사업계획서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제출했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에 따르면 정대협은 사업계획서에 위안부 할머니들의 건강 관리 프로그램으로 ▷주치의의 정기적인 방문과 상담 및 치료 ▷할머니 병·의원 및 보건소 모시고 가기 ▷매주 1회 목욕탕 가기 ▷건강한 식생활 마련 ▷심리치료 전문가들과 함께 하는 서예·원예·노래·그림 활동 전개 등을 제시했다.

하지만 이후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실적이 거의 없다며 사업 평가에서 'C', 회계에서 'F' 등급을 매기고 경고 조치했다. 정대협이 사업계획서와 달리 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앞서 곽 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당선인이 개인계좌로 모금한 내역을 공개하면서 "윤미향 당선인의 후원모금 개인계좌 제보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윤 당선인은 수년 전부터 위안부 할머니들의 해외이동 경비와 장례비 모금 등을 위해 SNS를 통해 공개적으로 모금활동을 해왔다"며 "후원금이 사리사욕을 채우기 위한 수단으로 활용된 것이 아닌지 꼭 밝히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