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야권 대선주자 1위 '윤석열'…추미애 효과?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이낙연·이재명 이어 대선주자 여론조사 3위

윤석열 검찰 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 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차기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 10%대 지지율로 단숨에 야권 주자 1위에 올라섰다.

30일 리얼미터에 따르면 지난 6월 22∼26일 실시한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윤 총장의 지지율은 10.1%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 이재명 경기지사에 이어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윤 총장은 리얼미터 조사 대상에 이번에 처음 포함됐음에도 야권의 홍준표, 황교안 등 대권후보들보다 높은 관심을 얻으며 존재감을 드러낸 것이다.

리얼미터는 "윤 총장이 모름·무응답 등 유보층과 홍준표, 황교안, 오세훈, 안철수 등 범보수·야권주자의 선호층을 흡수했다"면서 "이낙연·이재명과 함께 3강 구도가 형성됐다"고 분석했다.

1위를 달리고 있는 이낙연 의원은 지난달 조사보다 3.5%포인트 내린 30.8%로 집계됐다. 이 의원은 30%대 초반까지 내려갔으나, 2위와의 격차는 여전히 2배가량 차이를 보이며 13개월 연속 1위를 이어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4%포인트 상승한 15.6%로 집계됐다. 이 지사는 처음으로 10%대 중반으로 올라서며 3개월 연속 2위를 유지했다.

이어 홍준표 의원 5.3%,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4.8%, 오세훈 전 서울시장 4.4%,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3.9%로 나타났다.

윤 총장과 함께 처음 대상에 포함된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선호도는 1.5%였다.

이번 조사는 오마이뉴스의 의뢰로 전국 성인 남녀 2천537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1.9%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한편 윤 총장이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건 최근 격화한 '윤 총장 대 여당'의 대립 구도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추미애 장관은 잇따라 '총장 때리기'에 나서며 대립구도를 더욱 격화시키고 있다. 앞서 25일 추 장관은 민주당 초선의원 혁신포럼에서 "(윤 총장이) 장관의 말을 겸허히 들었으면 좋게 지나갈 일을 지휘랍시고 해서 더 꼬이게 했다" "말 안 듣는 검찰총장과는 일해본 적이 없다" 등 윤 총장을 직접 겨냥한 날 선 말들을 쏟아낸 바 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