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핫키워드] 황운하 '파안대소'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이 자신의 지역구인 대전의 수해 소식이 보도되는 가운데 웃고 있는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30일 페이스북에 공개한 사진을 보면 황 의원은 민주당 박주민 이재정 김남국 김승원 김용민 의원과 모인 자리에서 크게 웃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이 30일 박주민 이재정 김남국 김승원 김용민 의원,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 등과 함께 활짝 웃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이 자신의 지역구인 대전의 수해 소식이 보도되는 가운데 웃고 있는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30일 페이스북에 공개한 사진을 보면 황 의원은 민주당 박주민 이재정 김남국 김승원 김용민 의원과 모인 자리에서 크게 웃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이 30일 박주민 이재정 김남국 김승원 김용민 의원,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 등과 함께 활짝 웃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자신의 지역구가 있는 대전이 물난리를 겪는 중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웃고 있는 사진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달 31일 황 의원은 SNS를 통해 "전후 사정이 어찌 됐든 오해를 불러올 수 있었다는 점에서 사려 깊지 못했다"며 "먼저 수해 피해자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마음의 상처가 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 몹시 죄송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이어 "더 진중해지고 더 겸손해지겠다. 한층 더 성숙해지는 계기로 삼겠다"고 했다.

이에 앞서 황 의원은 언론이 악의적으로 보도한 것이라고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가 지우기도 했다.

이번 일은 전날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공개한 사진이 발단이었다. 사진에서 황 의원은 같은 당 의원들과 함께 있는 자리에서 활짝 웃고 있다. 사진 배경의 TV에서는 대전의 물난리 소식이 보도되고 있었다.

미래통합당은 "피눈물 흘리는 국민은 안중에도 없는 모양"이라고 비판했는데, 황 의원은 "당시 TV에 물난리 뉴스가 나오는지도 몰랐다"며 "지역구에 물난리가 난 상황에서는 모든 모임 활동을 중단하고 표정은 항상 울고 있어야 하냐"고 맞받았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