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대구시의회 "본궤도 오른 새 하늘길 환영"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

대구시의회(의장 장상수)는 31일 대구 통합공항 유치 지역 군위군 신청 결정에 대해 "드디어 대구경북이 다시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도약할 수 있는 전환점이 될 새로운 하늘길이 열리게 됐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장 의장은 이날 군위군이 대승적으로 공동 후보지 신청을 받아들인 것과 관련해 "지난 4년 동안의 대구경북민의 여망과 수고가 무산되는 것은 아닌지 염려했으나, 시도민이 혼연일체가 되어 노력을 기울인 결과 '통합신공항'이라는 역사적인 상생협력 사업이 마침내 본궤도에 오르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무엇보다, 지역발전을 위한 시·도민들의 간절한 염원이 헛되지 않도록 대승적 결단으로 화답해 주신 군위군민들께 감사하고, 아울러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노력해 준 시·도 관계자들의 노고에 격려를 보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제 최종 후보지가 확정되면 국방부와 대구시가 맡아서 건설을 추진하게 된 만큼, 신속하게 건설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대구시의회도 앞으로 통합신공항건설을 위해 필요한 역할이 있다면 의정역량을 총력 결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시의회는 지난 17일에 제8대 후반기 대구시의회 첫 현장소통 행보로 군위군과 의성군을 방문하여 후보지 신청 해결책을 논의하고, 23일에는 '군위군민께 드리는 호소문'을 발표해 대구·경북의 미래를 위해 공동후보지 신청을 호소한 바 있다.

장 의장은 "백 년 미래를 내다보고 내딛는 이 한걸음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위기와 만성적인 침체를 타개하고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며 "통합신공항 사업과 같은 대구경북의 상생경제는 지역경제에 기반을 둔, 새로운 세계화의 기회가 될 것이므로 앞으로의 모든 과정도 함께하며 지혜와 역량을 모아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