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文대통령에 10가지 질문, 100일 넘게 무응답·무시"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주호영, 26일 최재성 정무수석 만나 "무시당하고 있다" 지적
주, '또다시 질문' 10개 대통령께 드리라고 전달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대대표가 26일 국회를 찾아온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을 만나 "청와대가 제1야당을 무시하고 있다"는 취지로 강한 유감을 표시하고 나섰다. 지난 7월 국회 개원 연설을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 준 질문지에 대한 답을 3개월여가 되도록 청와대가 주지 않는 데 대한 유감의 뜻으로 보인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에게 답을 반드시 듣겠다"며 여러 현안에 대한 질문지를 또다시 전달했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 7월 문 대통령의 국회 개원연설을 앞두고 10가지 공개질문을 발표한 바 있는데, 그는 이날 국회를 찾은 최재성 수석을 접견한 자리에서 "대통령께서 지난 질의에 100일이 지나도록 아무 답이 없다. 대단히 무시당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최 수석은 "서면으로 묻고 답할 수 있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며 "대통령께서 국회에 오게 되면 보통 원내대표 회동도 따로 하니 이에 대해 말씀을 나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주 원내대표는 이날 최재성 수석을 만난 뒤 기자들을 만나 "여야정 협의체를 상설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자주 만나면 소통 문제가 해결될 테니, 여야정 협의체를 통해 자주 만나 협의했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빨리 그 기구가 가동됐으면 좋겠다. 대통령께 만나자고 요청을 하려고 한다"고도 말했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최 수석에게 "대통령께서 답해달라"며 '다시 대통령에게 드리는 10가지 질문'을 담은 서신을 전달했다. 새로운 10가지 질문은 ▷월성 1호기 폐쇄 ▷추미애 법무장관 문제 ▷라임·옵티머스 특검 ▷북핵 확산 저지의 레드라인을 넘은 상황 ▷낙하산 인사 등에 대한 질문이라고 주 원내대표는 설명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