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리더십 위기 김종인, 라임·옵티 특검 '사활'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김종인 "추미애 수사지휘 누가 신뢰하겠나"…특검 수용 촉구
현재 국민의힘 실력으로는 특검 관철 쉽지 않을 것…회의적 시각 더 많아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앞에 여러 악재가 켜켜이 쌓여 있지만, 국민의힘 지지율이 상승세는커녕 오히려 뒷걸음질치는 가운데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라임·옵티 특검 도입에 사활을 거는 모습이다. 특검 도입을 통해 여당의 방패막을 뚫어내면서 지지율 하락에 따른 '김종인 비대위 체제'의 리더십 위기를 돌파하려는 시도로 읽힌다.

그러나 김 위원장의 그동안 자세로 볼 때 여당이 특검을 전격적으로 받을만한 '비장의 카드'가 있을 것으로 보이지는 않아 특검 관철 가능성에 대해 당 내부에서조차 회의적 분위기가 만들어지고 있다.

김 위원장은 26일 비대위 회의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해 새로운 수사팀을 구성하고 이들이 라임·옵티머스 사태를 조사케 한들, 그 결과를 누가 신뢰할 수 있겠는가"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이같이 반문한 뒤 "이 사태를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수준까지 조사할 수 있도록 우리 당이 제출한 특검법 수용을 정부·여당에 강력히 주장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또 "국감에서 여당 의원들이 검찰총장에게 질의하는 과정을 보고 과연 의회민주주의를 하는 나라에서 그런 광경이 정상적인지 매우 회의를 갖게 됐다"고 개탄했다.

성일종 비대위원도 이날 회의에서 "정권의 시녀 노릇을 하는 공수처가 아니라 떳떳한 공수처가 되기 위해서는 반드시 라임·옵티머스 특검 도입이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문재인 정부 들어 이른바 '드루킹 사건'에 대한 특검이 이뤄졌지만, 당시는 김성태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의 전격적인 단식 투쟁에 따른 전리품이라는 지적이 많아 현재 국민의힘 투쟁력으로는 특검 관철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