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가덕도특별법' 낸 부산 의원들에 주호영 "논의 없이" 질책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20일 국민의힘 부산 지역구 국회의원들 '부산 가덕도신공항 특별법' 발의
주 "文정권·민주당, 선거 위해 던진 이슈 말려들어선 안 돼" 불쾌한 기색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김해가 아닌 부산 가덕도를 동남권 신공항으로 밀어붙이려는 가운데 20일 국민의힘 소속 부산 지역구 국회의원들이 '부산 가덕도신공항 특별법'(가덕도 특별법)을 발의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는 이들을 강하게 질책하며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이 부산시장 선거를 위해 나라를 생각하지 않고 던진 이슈에 우리가 말려들어선 안 된다"고 불쾌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날 오전 하태경 국민의힘 부산시당위원장은 부산지역 의원 15명이 공동 발의한 '가덕도 특별법'을 국회 의안과에 접수했다. 이 법안은 과거 사전타당성 조사를 했을 경우 그 결과를 준용해 간소화한 절차의 보완 조사를 하는 한편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및 실시설계 완성 전 초기 건설 공사 착수 등을 골자로 한다.

그러자 민주당은 "국민의힘 부산시당이 당론으로 부산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을 발의한 것을 적극 환영한다"며 쌍수를 들었다. 또한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발의한 특별법 내용을 잘 참고해 법안을 발의할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하태경(오른쪽), 박수영 의원이 20일 국회 의안과에 국민의힘 부산지역 국회의원 15인이 공동발의한 '부산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을 제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하태경(오른쪽), 박수영 의원이 20일 국회 의안과에 국민의힘 부산지역 국회의원 15인이 공동발의한 '부산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을 제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러한 상황에 대구경북에 지역구를 둔 주 원내대표는 불편한 마음을 감추지 않고 그대로 드러냈다.

그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수삼 김해신공항 검증위원장 발언을 인용,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는 (김해신공항 사업을) 백지화한 적이 없다고 한다"며 "권력의 힘으로 그냥 눌러서 어떻게 하라고 한 것이 곳곳에서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총체적인 무책임, 거짓말, 부실 이런 것이 압축된 사건"이라며 "철저히 들여다보고 검증하고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그는 또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당 지도부와 논의도 없이 국민의힘 부산 지역구 의원들이 가덕도 특별법을 낸 것에 대해 강하게 질책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지역 정가에서는 여당과 부산 정치권이 부산시장 보궐선거와 가덕도신공항 추진이라는 공동의 이해관계로 '가덕도 특별법' 입법 속도전 성사를 점치는 목소리도 있다. 현재 국회 의석 구조상 법안 처리에 여당 협조가 필수적인데 여권도 가덕도를 강행할 뜻인데다 법안을 심사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야당 간사마저 부산이 지역구인 이헌승 국민의힘 의원이기 때문이다. 통상 여야 간사가 합의한 법안만 법안심사소위에서 논의, 이를 통과한 법안만 상임위 전체회의 표결에 오른다.

같은 이유로 지난 9월 홍준표 무소속 의원(대구 수성을)이 대표 발의한 '대구통합신공항 특별법'은 상임위에서 계류되다 폐기될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나온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