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영상] 권영진의 '윤석열 대권 예찬론(?)'…"국민 한 사람으로서 응원"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대구지검 방문 때 꽃다발 건넨 것도 응원 메시지
현 정권에 맞서 싸운 윤 전 총장이 외롭지 않기를

권영진 대구시장이 TV매일신문 '토크 2021'에 출연, 윤석열 전 검찰총장 예찬론을 펼쳤다. 권 시장은 개인적인 소신이라고 밝힌 후에 윤 전 총장에 대한 긍정적 평가를 아끼지 않았다. 더불어 사퇴 직전 대구지검 방문 때 꽃다발을 건넨 것도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응원 메시지를 담은 것임을 밝혔다.

[OX 퀴즈] '윤 전 총장은 범털 정치인으로 대통령감이다'라는 질문에는 긍정적 세모를 표시했다. 권 시장은 "이 정권의 검찰개혁은 사실상 검찰을 장악하고 사유화하는 것이었는데, 살아있는 권력에 맞서 1년 이상 혼자서 저렇게 싸울 수 있었던 건 보통 배짱은 아니라고 본다"며 "또 한편으로는 '상식과 정의'라는 시대정신을 스스로 읽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단, "아직도 자기 정치하겠다는 의사도 표명하지 않은 상황이고, 여러 가지 리더십에 대한 검증 부분이 남아 있다"고 확정적 평가를 뒤로 미뤘다.

권영진 대구시장. TV매일신문 제공 권영진 대구시장. TV매일신문 제공

권 시장은 윤 전 총장에 대한 긍정적 기대와 개인적인 소신으로 여러 정치적 논란을 감수하고 대구지검 방문 때 꽃다발을 건넸다고 해명했다. "역대 검찰총장이 대구를 방문하면, 장관급이니 식사도 대접하고 환담도 나누고 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연락이 오지 않아, 공식적으로 일정을 잡지 못하고 검찰청에 도착할 때, '힘을 실어주자'(헌법과 법치주의 수호)는 생각으로 잠시 만나 꽃다발을 건넨 것입니다. 그리고 다음날 바로 사퇴할 것이라고는 꿈에도 몰랐습니다."

이어 권 시장은 앞으로의 윤 전 총장의 정치적 행보에 대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응원한다"며 "현 정권에 맞서 싸운 윤 전 총장이 외롭지 않았으면 좋겠다. 완벽한 사람은 없겠지만 윤 전 총장과 국민이 함께 한다면 대운(大運)이 함께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