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대구시장 출마설 곽상도, 서울시민?…서울시장 선거 투표 논란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페이스북에서 "송파구 투표소서 서울시장 투표 마쳤다" 논란

곽상도 국민의힘 국회의원. 매일신문DB. 곽상도 국민의힘 국회의원. 매일신문DB.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대구 중남)이 서울특별시장 선거에 투표했다는 글을 SNS에 게시해 논란이 일고 있다. 곽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대구 중남)이 서울특별시장 선거에 투표했다는 글을 SNS에 게시해 논란이 일고 있다. 곽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대구에 지역구를 둔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대구 중남)이 자신의 SNS에 "서울시장 투표를 했다"는 글을 올려 지역민들에게 뭇매를 맞고 있다.

곽 의원은 7일 페이스북을 통해 "송파구 장미아파트 경로당에 마련된 제3투표소에서 서울시장선거 투표를 마쳤다"는 글을 게시했다. 그는 "현재 서울시장 선거가 9.3%(오전 10시 기준)의 낮은 투표율을 기록하고 있어 걱정이 앞선다. 이번 선거에서 진절머리나는 문재인 정부를 심판해야 한다. 투표로 국민의 힘을 보여달라"고 썼다.

문제는 곽 의원의 지역구가 서울이 아닌 대구라는 점이다. 재선인 곽 의원은 지난 2016년 총선부터 대구 중·남구에 출마해 각각 60.67%, 67.49%의 압도적 지지로 당선됐다.

특히 곽 의원은 내년 지방선거에 나설 차기 대구시장 후보로도 거론된다. 본인도 지난해 한 포럼에 참석해 '출마할 뜻이 있다고 보면 되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보면 된다"고 대답하는 등 사실상 출마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그런 곽 의원이 여전히 서울에 주소를 두고 있는 건 부적절한 처사라는 지적이 나온다. 이번 재·보궐선거의 선거인명부 작성기준일은 지난달 16일이다. 곽 의원이 실제로 투표를 했다면 최소한 지난달까지는 '서울특별시민'이었던 셈이다.

지난달 말 공개된 국회 고위공직자 재산내역에 따르면, 곽 의원은 본인 명의로 서울 송파구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으며 대구 남구의 한 단독주택은 배우자 명의로 보유하고 있다.

지역 정치권 한 관계자는 "법적으로 문제가 없더라도, 지역민의 지지로 국회의원이 됐다면 상식적으로 그 지역에 주소지와 기반을 두고 정치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대구시장은 국회의원보다 더 지역민에 밀착하고 헌신해야 하는 자리인데, 유력 후보인 곽 의원이 '서울TK'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곽상도 의원실 관계자는 "당선 이후 쭉 대구에 주소지가 있었지만, 두 달 전쯤 개인적인 사정으로 잠시 서울로 주소를 옮겼다가 선거인명부에 등재돼 투표를 하게 된 것"이라며 "(곽 의원이)곧 다시 주소지를 대구로 옮길 것으로 안다"고 해명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