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안철수 "야권 승리 보단 민주당의 패배…내년 대선 정권교체로 보답"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배경 현수막에 담긴 추사 김정희의 '세한도' 의미를 설명하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배경 현수막에 담긴 추사 김정희의 '세한도' 의미를 설명하며 "누가 알아주지 않아도 진심의 정치는 결코 포기하지 않겠다"고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8일 보궐선거에서 야권이 대승을 거둔 것에 대해 "문재인 정권에 준엄한 심판을 내린 민심을 받들어 내년 대선에서는 반드시 정권 교체로 보답하겠다"라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당 최고위원회의를 갖고 "냉정히 따진다면 이번 선거는 야권의 승리라기 보다는 민주당의 패배이다"라며 "민주당의 패배는 정책의 실패 등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결국 그간 일련의 선거에서 대승, 연승에 취해 민심 앞에 교만했던 게 가장 큰 원인"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승리 앞에 저를 포함한 야권은 이 점을 직시하고 더욱 겸손하게 민심을 받들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특히 1년 뒤 이어지는 대선과 지방선거를 겨냥해 안 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망쳐놓은 대한민국을 제자리로 돌려 놓기 위해서는 대선은 물론, 바로 이어지는 지방선거, 그리고 2024 총선까지 모두 야권이 승리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야권을 향해 민심의 변화에 대한 정확한 파악과 체질 개선을 주문했다. 이를 위해 ▶혁신 ▶대통합 ▶미래 준비 ▶번영 등을 핵심가치로 내걸었다.

그는 "이번 선거를 통해 분열과 갈라치기, 패거리 정치는 심판을 받았다. 중도와 실용의 정신으로 문제 해결의 정치, 국민을 하나로 모으는 대통합의 정치에 대한 국민의 기대가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야권 후보 단일화와 보궐선거 승리에 헌신하겠다는 안철수의 첫 번째 약속이 지켜졌듯이, 반드시 야권의 혁신과 대통합을 이루겠다는 저의 두 번째 약속 역시 국민 여러분과 함께라면 반드시 지킬 것"이라고 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