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TK 의원들 "내가 있어야 지역구 발전" 인적 쇄신 요구 선 그어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전원 출마의 조건은 공천…"자신이 없으면 안 된다" 한목소리…인적 쇄신 요구에 귀 닫아

자유한국당 한 다선 의원이 19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보좌관이 보낸 총선 불출마는 다선 의원 위주로 해야하나 아니면 선수와 상관없이 해야 하나?라고 적힌 문자를 읽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한 다선 의원이 19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보좌관이 보낸 총선 불출마는 다선 의원 위주로 해야하나 아니면 선수와 상관없이 해야 하나?라고 적힌 문자를 읽고 있다. 연합뉴스

매일신문이 자유한국당 대구경북(TK) 의원들을 대상으로 인적 쇄신과 관련해 총선 출마여부에 대한 긴급 전수조사를 한 결과, TK 의원 전원이 총선 재도전 의사를 표명했다.

이들은 총선 재도전과 관련해 지역구 발전을 이유로 꼽았으며, 현재 추진하고 있는 지역 현안에 "자신이 없으면 안 된다"는 주장을 하면서 인적 쇄신 요구에 귀를 닫은 것이다.

김정재 의원(포항북)은 '포항의 미래 먹거리'를 위해 재선에 성공하겠다는 의사를 전했고, 박명재 의원(포항남울릉)은 "도내 유일한 3선이 돼서 상임위원장과 주요 당직을 맡겠다"고 했다.

재보궐 선거를 통해 원내 입성한 송언석 의원(김천)은 "그동안 불철주야 일했으나 활동 기간이 너무 짧았다"고 했고, 김석기 의원(경주)은 19일 본회의를 통과한 왕경복원특별법의 세부 사업 추진을 약속했다.

이처럼 지역 현역 의원 전원은 자신만의 명분을 갖춰가면서 출마를 강조하면서 공천이라는 현실적 문턱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공천에서 탈락하면 불출마를 선언하겠다'는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은 '영남권 중진 용퇴론'에 대해서도 "선수에 상관없이 공천에 승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부분의 의원들도 투명한 공천 시스템에 따라 물갈이가 이뤄진다면 승복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공천 승복에 대한 입장은 중앙당 결정에 반발하거나 무소속 출마를 강행할 경우 보수 세력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공천에서 탈락하고 다른 당이나 무소속으로 갈아타면 성공할 가능성이 작다는 현실론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는 일각의 분석도 있다.

공천의 중요성이 부각되자 혁명적으로 공천 개혁을 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제기됐다.

정종섭 의원(대구 동갑)은 "한국당과 TK정치가 다시 국민들로 부터 신뢰를 얻으려면 이번 총선 공천에서부터 정치 혁명을 시작해야 한다"며 "여기에는 과감한 세대교체와 스스로의 자정 노력, 외부의 강력한 자극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추경호 의원(대구 달성)은 "현역 의원의 기득권을 모두 버리고 총선에 나서려는 사람들이라면 인적쇄신이라는 검증의 틀을 반드시 통과하게 만들어야 한다"며 "한국당과 TK가 놓치고 있는 청년층 등 취약 계층에 대한 전폭적인 전략 수정도 시급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