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문재인 대통령 "조국 사태 국민께 죄송…검찰개혁 부각은 다행"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8시부터 서울 상암동 MBC 미디어센터 공개홀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2019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했다. MBC tv 화면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8시부터 서울 상암동 MBC 미디어센터 공개홀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2019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했다. MBC tv 화면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8시부터 서울 상암동 MBC 미디어센터 공개홀에서 '국민이 묻는다-2019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불거진 조국 사태 및 검찰개혁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를 함께 묶어 답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인사 문제는 곤혹스럽다"며 "조국 전 장관 문제는 제가 그분을 장관으로 지명한 취지와는 상관 없이 결과적으로 많은 국민들에게 갈등과 분열을 일으켰다. 이에 대해서는 송구스럽고,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개혁에 대한 얘기로 화제를 전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기회에 검찰개혁의 중요성과 절실함이 부각된 것은 한편으로는 다행스럽다"며 "검찰개혁은 2가지이다. 하나는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 확보이다. 그동안 '정치검찰' 때문에 우리나라의 정의가 많이 훼손됐다. 또 하나는 검찰에 대한 민주적 통제이다. 검찰이 검찰 조직을 위한 기관이 아니라 진정 국민을 위한 기관으로 거듭나야한다. 이를 위해 민주적 통제 장치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또 현재 검찰 수장인 윤석열 검찰총장의 검찰 내부 개혁에 대해서는 신뢰한다는 언급도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어 "검찰이 잘못했을 때 책임을 물을 수 있는 공수처가 필요하다"며 "공수처에 대한 오해를 풀어드리고자 한다. 공수처는 야당 탄압을 위한 것이라는 얘기가 나온다. 그러나 공수처의 수사 대상이 되는 고위공직자 대부분은 정부 여당이다"라고 설명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