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스마트시티 대구의 미래상 엿본다' 23일 엑스코에서 국제심포지엄 열려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싱가포르, 스페인 등 주요 국가 사례 소개…스마트시티 활용한 도시재생 방안도 연구

세계 스마트시티 동향을 공유하고 스마트시티 대구의 미래를 내다보는 학술심포지엄이 마련된다.

대구시는 오는 23일 오전 10시 엑스코 3층에서 '2019 대구 스마트시티 국제심포지엄'을 연다. 이날 심포지엄에선 '스마트 시티 인 마이 폰(Smart City in My Phone)-내 손 안의 스마트시티'를 주제로 주요 국가의 스마트시티 추진 동향을 살펴보고 대구 스마트시티 추진 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다.

시는 스마트시티를 시민들이 쉽게 이해하도록 최신 기술이 대구의 모습과 시민 생활상을 어떻게 바꿔나갈지를 보여주는 방식으로 진행할 방침이다. 1부에서는 이민화 창조경제연구회 이사장이 '스마트시티 4.0'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기조 강연을 한다. 스마트시티 4.0은 시민들의 데이터가 클라우드에서 융합되고, 전체 데이터가 다시 시민의 스마트폰에서 활용되는 것을 의미한다.

이어 스마트시티를 구축 중인 싱가포르, 스페인 사례를 공유하고 대구 추진 현황을 살펴본다. 대구는 지난해 10월 국토교통부의 국가전략프로젝트에 따라 대구스마트시티지원센터를 출범시켰다. 올 상반기 내로 대구도시공사와 협력, 시민체감형 스마트 서비스인 수성알파시티 구축사업을 끝낼 예정이다.

2부에서는 기업들이 직접 최신 기술 동향을 발표하는 '대구 스마트시티 테크 컨퍼런스', 스마트시티를 활용한 도시재생 사례와 아이디어를 소개하는 '대구 스마트 도시재생 컨퍼런스'가 동시에 진행된다. 오는 20일까지 행사 홈페이지(http://www.smartdaegu123.kr)에 등록하면 누구나 무료로 참석할 수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행사가 도시재생, 건축, 디자인 등에 관심 있는 시민과 함께 스마트시티를 만들어 나가는 첫 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부동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