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도심 주거타운으로 바뀌는 대구 중구 반월당 서편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반고개네거리~계산오거리에만 1만1천가구 밀집
'더블환승역세권'에 각종 생활편의시설 밀집…재건축사업 활기

대구 중구 계산오거리~반고개네거리 일대에 들어선 아파트 단지 현황. 대구 중구 계산오거리~반고개네거리 일대에 들어선 아파트 단지 현황.

대구 중구 반월당을 중심으로 달구벌대로 서편이 대규모 주거단지로 변신하고 있다. 상업시설이 밀집했던 달구벌대로 반고개네거리~계산오거리 구간이 1만 가구 넘게 밀집한 아파트촌으로 바뀌고 있는 것이다.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달구벌대로 반월당네거리~반고개네거리 일대에는 지난해 대구 청약경쟁률 1~3위를 차지한 'e편한세상 남산'(346대 1), '남산롯데캐슬센트럴'(284대 1), '남산자이하늘채'(84대1) 등이 2022년까지 순차적으로 준공할 예정이다. 여기에다 이달 중 분양 예정인 '청라언덕역 서한포레스트'(329가구)와 올 하반기 분양하는 남산 4-5구역(947가구)까지 더하면 2023년까지 1만1천400가구가 들어선다.

이 일대가 주거단지로 각광받는 이유는 '교통'과 '입지'이다. 도시철도 1·2호선 환승역인 반월당역과 2·3호선 환승역인 청라언덕역이 가까운 '더블 환승역세권'에다 간선도로인 달구벌대로와 인접해 접근성이 높다. 대형백화점과 전통시장을 모두 이용할 수 있고 중대형 의료기관, 각종 금융회사 등 생활편의시설이 밀집한 점도 장점으로 꼽힌다.

주택가격 상승 역시 영향을 미쳤다. 2015년 GS건설의 '대신센트럴자이'가 입주한 뒤 'e편한세상 대신', '남산역화성파크드림' 등이 분양에 성공했고, 역세권을 중심으로 주택값이 오르면서 대형 건설사들이 앞다퉈 재건축사업에 뛰어들었다.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고분양가 관리지역 지정 등 정부 규제 이후 분양 단지들의 성적표도 관심을 모은다. 서한은 달구벌대로 401길 20-14번지 일대에 '청라언덕역 서한포레스트'를 이달 중 분양한다. 전용 84~99㎡ 아파트 302가구, 전용 84㎡ 오피스텔 27실 등 329가구 규모다.

대구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재건축단지 위주로 분양이 진행됐지만 분양가가 급등하면서 민간개발사업도 고개를 들고 있다"며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규제가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라고 말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부동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