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코로나19, 부동산 시장 영향 크지 않아"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메르스 사태 분석했더니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세 소폭 둔화"에 그쳐

메르스(MERS·중동호흡기 증후군) 사태와 마찬가지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가 부동산시장에 미치는 여파는 그리 크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일시적으로 영향은 받겠지만 전반적인 가격 흐름을 막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이다.

부동산114가 13일 발표한 '메르스가 부동산 시장에 끼친 영향 분석' 결과에 따르면 메르스가 확산한 2015년 5월부터 12월까지 매매가격과 분양시장은 별다른 영향이 없었거나 '단기 위축' 정도에 그쳤다.

그해 5월부터 6월 중순까지 메르스 확진자가 단기간 100명 이상으로 늘어나며 우려감이 최고조에 달했을 때도 아파트 매매가격은 상승세가 소폭 둔화되거나 분양물량이 일시적으로 줄어드는(2014년 5~6월과 비교하면 2만가구 더 늘어남) 수준이었다.

당시는 정부 주도로 금융, 청약, 공급, 재건축 등을 총망라한 규제 완화 정책이 추진되던 시기로 대세 상승기에 진입하던 시점으로 볼 수 있다.

부동산 114는 "질병보다는 정부 정책이나 저금리의 시장 환경이 부동산 시장에는 더 큰 영향력을 미쳤다고 볼 수 있다"고 했다.

이에 미뤄 부동산 114는 코로나19는 12일 오전까지 2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나 국내 사망자가 없고 확진자 증가 추세도 둔화하는 등 메르스와 비교하면 치사율과 확진자 수가 현저히 낮아 부동산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대신, 지난해 12·16대책 발표 후 서울 지역 고가주택과 재건축 중심으로 호가가 떨어지며 가격 상승세가 크게 둔화되는 등 정부 정책에 더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 부분을 주목하고 있다.

분양시장은 분양가상한제를 피하기 위해 관리처분 이후의 정비사업을 중심으로 올해 4월 말 전에 입주자 모집공고를 완료해야 해 건설사와 조합 입장에서는 2~4월 사이에 공급을 최대한 앞당겨야 하는 상황이다. 여기에 금융결제원에서 감정원으로 청약시스템이 이전되면서 1월 분양물량이 2월 이후로 연기된 점도 분양 물량 증감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부동산114 측은 "일시적으로는 코로나19 여파가 주택 공급에 영향을 미칠 수 있지만, 전반적인 가격 흐름이나 수요층의 내 집 마련 심리를 훼손시키기는 어려워 보인다"며 "다만 장기화할 경우 상권(상가) 시장은 관광객 감소로 인한 매출 타격과 수익성 축소로 인해 주택 시장보다 상대적으로 큰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부동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