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구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집안싸움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트위터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구미시의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 간에 집안싸움이 벌어져 빈축을 사고 있다.

민주당 김택호 시의원은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같은 당 안장환 시의원이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 선거 과정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야합해 해당 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김 시의원은 "민주당 의장 후보로 선출되면서 부의장, 상임위원장 후보 선임권도 위임받았지만 안 시의원은 의장 후보인 제 동의 없이 부의장 선거에 출마했다"고 주장했다.

또 "안 시의원은 부의장 선거에서 낙선한 뒤 상임위원장 선거에도 출마를 했다"며 "이는 구미시의회 28년의 관례를 깬 것이자 당 지침을 위반한 해당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안 시의원이 산업건설위 부위원장 추천 과정에서 한국당 의원을 지지한 이유가 궁금하다"면서 "의장단 선거를 앞두고 지역 민주당 간부로부터 협박성 전화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안 시의원은 "김 시의원이 주장하는 내용은 터무니 없다"며 "자신의 의장 선거 낙선에 개인적 감정을 품고 분풀이를 하고 있다"고 맞받아쳤다.

한편 구미시의회는 총 23명 가운데 민주당 9명, 한국당 12명, 바른미래당 1명, 무소속 1명으로 구성됐다. 그러나 최근 의장'부의장 선거에선 한국당 김태근, 김재상 의원이 선출됐고 상임위원장 선거 역시 한국당이 싹쓸이했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지역정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