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오거돈 출근길막?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15일 오전 부산시청 후문에서 부산공무원노조 조합원들이 피켓을 들고 오거돈 부산시장 출근 저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전 부산시청 후문에서 부산공무원노조 조합원들이 피켓을 들고 오거돈 부산시장 출근 저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오거돈 부산시장이 15일 공무원노조의 출근 저지를 피해 비밀리에 출근했다.

부산공무원노조 100여명은 이날 오전 오거돈 부산시장 출근을 저지하기 위해 부산시청 주차장 출입구 3곳 등을 감시했다.

공무원노조가 오거돈 시장 출근 저지에 나선 것은 지난 12일 부산 동구 초량동 정발 장군 동상 앞 인도에 있던 노동자상을 부산시가 기습적으로 행정대집행에 나서 철거한 데 항의하기 위해서다.

공무원노조는 이날 오전 7시 30분으로 예정된 간부회의 시간에 맞춰 오거돈 시장이 출근할 것으로 예상하고 주차장 출입구마다 노조원을 배치했다.

그러나 오거돈 시장의 출근을 막지는 못했다. 오거돈 시장은 오전 7시 수영구 남천동 관사에서 관용차로 출근한 오 시장은 시청 부근에서 다른 차로 바꿔 타고 시청사로 들어와 집무실로 올라간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공무원노조 관계자는 "강제징용 노동자상 강제철거에 항의하는 노조원을 피해 '007 작전' 하듯 출근한 것은 스스로 잘못을 인정하는 셈"이라고 반발했다.

공무원노조는 이날 오전 9시 부산시청 후문에서 시민단체 등과 함께 노동자상 강제철거 항의집회를 연 뒤 오 시장 면담을 요청할 예정이다.

15일 오전 부산시청 후문에서 부산공무원노조 조합원들이 피켓을 들고 오거돈 부산시장 출근 저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전 부산시청 후문에서 부산공무원노조 조합원들이 피켓을 들고 오거돈 부산시장 출근 저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지역정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