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주교좌 범어대성당 사순시기 맞아 네덜란드 두독 앙상블 내한 공연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지휘자 요한 로즈 지휘자 요한 로즈
네덜란드 두독 앙상블 단원들. 범어대성당 제공 네덜란드 두독 앙상블 단원들. 범어대성당 제공

그리스도의 수난과 죽음을 주제로 한 마태수난곡은 바로크 음악을 대표하는 걸작이자 J.S 바흐가 남긴 불후의 명곡이다. 바흐는 마태오 복음 26장과 27장을 바탕으로 예수 그리스도의 생애 마지막 며칠 동안 일어난 일들을 이 음악에 담고 있다.

천주교대구대교구 주교좌 범어대성당은 사순절 기간을 맞아 4월 14일(일) 오후 2시 범어대성당 대성전에서 네덜란드 두독(DUDOK) 앙상블 내한공연으로 바흐의 마태 수난곡(지휘자 요한 로즈)을 공연한다.

두독 앙상블은 1999년 현 지휘자인 요한 로즈가 창단했으며 네덜란드 북부 도시 힐퍼숨의 유명 건축가인 빌렘 마리누스 두독(1884~1974)을 기리고자 그의 이름을 땄으며 30여명의 기악 앙상블과 60여명의 혼성 4부 합창을 아우르는 종합 연주단체이다.

두독 앙상블은 매년 봄마다 세계 각지에서 초청받아 바흐의 마태 수난곡, 요한 수난곡 등을 연주하는 투어 시리즈로 이름이 나 있다.

이번 내한 공연은 주한 네덜란드 대사관의 후원아래 서울과 부산에 이어 대구 범어대성당에서 연주를 하게 됐으며 영국, 네덜란드, 독일 등 유럽 전역에서 온 최상급 솔리스트들이 대거 참여해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들과 더불어 대구대교구 소속 뿌에리깐또레스도 출연해 곡 중 어린이 합창 부분을 노래한다.

마태 수난곡은 제1부에서 십자가에 못 박힐 것을 미리 알려주는 장면과 예수의 머리에 향유를 부은 여인의 이야기, 최후의 만찬과 겟세마니에서 기도하는 장면이 나오며, 제2부에서는 잡혀가는 예수와 신문을 받아 십자가에 못 박혀 숨을 거두고 무덤에 묻히는 모든 상황을 애절하게 그려진다. 전곡 연주에 두 시간 반이 소요되며 두 개 합창단, 두 개 오케스트라와 여섯 명의 솔리스트 및 소년합창단 등 모두 100여명이 무대에 오른다. R석 2만원, A석 1만원.

예매 티켓링크 www.Beomoe-art.com. 13세 이상 관람가. 문의 053)744-1394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종교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