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선생님만큼 편안한 학교전담경찰관" 대구 달서경찰서 이상모 경사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트위터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청소년 고민 들어주는 '페북 스타'

대구 청소년 사이에서 '페북스타'로 자리 잡은 달서경찰서 학교전담경찰관 이상모 경사가 달서청소년경찰학교에서 청소년들과 상담, 소통한 SNS를 들어 보이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msnet.co.kr 대구 청소년 사이에서 '페북스타'로 자리 잡은 달서경찰서 학교전담경찰관 이상모 경사가 달서청소년경찰학교에서 청소년들과 상담, 소통한 SNS를 들어 보이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msnet.co.kr

학교전담경찰관(SPO)으로 활동 중인 대구 달서경찰서 여성청소년계 이상모(38) 경사는 지역 청소년들 사이에서 '페북 스타'(SNS 친구 수가 많은 유명 일반인)로 통한다. 이 경사의 SNS 친구 수는 1인 당 한도인 5천 명을 넘은 지 오래이고, 친구 신청을 못해 소식만 받아보는 이들도 770여 명이나 된다. 그의 SNS에는 '졸업식에 와 달라', '쌤 잘 생기셨다' 등 청소년들이 남긴 메시지로 가득하다.

지난 2006년 울산에서 경찰에 입문한 그는 지난 2014년 5월 대구로 와 학교전담경찰관이 됐다. 불과 4년 만에 대구 청소년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담당 학교에 갈 때마다 먼저 학생들에게 '셀카를 찍자'고 제안하고 SNS에 올렸다. 댓글도 친절하게 달았다. 이 경사의 SNS 계정은 이내 학생들이 즐겨찾는 놀이터가 됐다.

"얼마 전 순찰을 돌 때 아파트단지 구석에서 담배를 피우던 남학생들이 저를 보더니 '이상모다!' 그러면서 다급히 담배를 끄더군요. 전 일면식도 없는 아이들이었어요. 하하."

지난 2015년 만난 A(16) 군은 특히 기억에 남는다. 학교를 자퇴하고 가출했다가 사기 범죄에 연루돼 한달 간 소년원에 머물기도 했던 A군은 우연히 이 경사의 SNS를 보고 찾아와 도움을 청했다. 이후 이 경사는 아침마다 A군을 깨워 청소년지원센터로 보냈다. 검정고시와 자격증 시험을 준비한 A군은 올해 대학생이 됐고, 술보다 커피를 즐기며 바리스타를 꿈꾸고 있다.

이 경사는 "청소년에게 꾸준히 관심과 지지를 보내줄 때 진정한 의미의 '선도'가 가능하다"고 했다. "사람은 절대로 180도 바뀌지 않습니다. 하지만 마음으로 믿어 주면 적어도 150도까지는 돌릴 수 있습니다. 과거에 어떠했든 '지금, 여기'가 중요하죠."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