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이철우 경북도지사, 전임 지사 정책 확 바꾸나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트위터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이철우 경북도지사의 경주세계문화엑스포(이하 경주엑스포) 축소 검토(본지 11일 자 1면 보도)와 관련, 경북도 안팎에서 파장이 일고 있다.

경주엑스포는 김관용 전 도지사가 역점적으로 추진한 정책이어서 기존 정책들이 확 바뀌는 게 아닌가 하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경북도와 공동으로 개최하는 경주시도 비상이 걸려 대책마련에 분주하다.

이 도지사는 10일 예산이 많이 든다는 이유로 경주엑스포 축소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전임 도지사의 역점 사업에 대해 축소의지를 분명히 한 것이다.

경북도에 따르면 도와 경주시 등이 자본금 104억원으로 설립한 문화엑스포는 1998년부터 지난해까지 국내외에서 모두 9차례(국내 6`해외 3) 경주엑스포를 했다.
2006년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2013년 터키 이스탄불, 2017년 베트남 호찌민에서해외 엑스포를 했고 나머지 6회는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에서 행사를 열었다.
9차례 엑스포 행사에는 총 1천756억원의 사업비가 들어갔다.

1998년 1회 행사에 404억원, 2000년 2회 때 355억원이 들어가는 등 앙코르와트 엑스포(60억원)를 제외하고 행사 때마다 100억∼400억원 사업비를 투입했다.

반면 9차례 엑스포 수입금은 801억원으로 사업비 절반에도 못 미친다.
1회 때 210억원으로 수입이 가장 많았고 2회(138억원)와 3회(154억원)때만 100억원대 수입을 올렸지만 나머지는 수입이 100억원을 밑돌았다.
앙코르와트 엑스포는 수입금이 2억원에 불과했고 100억원을 투입한 지난해 베트남 호찌민 엑스포도 16억원에 그쳤다.

하지만 경주엑스포 말고는 전임 도지사의 정책을 바꾸는 게 없다는 것이 경북도의 공식 입장이다. '엑스포축소' 역시 해외에서 돈을 쓰기보다 해외에서 찾아오는 경북을 만들겠다는 구상중 하나라는 설명이다. 

실제 이 지사는 최근 민선7기 도정방향을 밝히는 자리에서 "베트남에 있는 삼성전자 공장 등 해외에 있는 경북 유관 기업 직원들만 해도 800만명이 넘는다. 이들의 휴가와 교육을 유치해도 경북관광이 살아 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경북도 관계자는 "문화행사는 흑자를 내기 어렵고 돈으로 환산하기 어려운 경북과 경주, 한국문화 홍보 효과도 있다"면서 "문화엑스포 축소 검토 외에는 전임 도지사의 정책을 바꾸는 것은 없다"고 했다.

반면 당사자인 경주엑스포 관계자들은 착잡하다.
엑스포 한 관계자는 "경주문화엑스포는 20년의 역사를 가진 대한민국 대표 글로벌 문화축제다. 지난 1998년 경북과 천년고도 경주의 문화유산을 바탕으로 세계 최초의 문화박람회를 개최한 이후 지난해까지 총 아홉 차례 세계문화엑스포를 개최했다" 며 "엑스포를통해 한국과 경북, 경주를 홍보하는데크게 기여했다. 단순한 금전적인 잣대로만 봐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