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피아니스트 임현정, "김어준 씨 베토벤과 닮아"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피아니스트 임현정. 연합뉴스 피아니스트 임현정. 연합뉴스

피아니스트 '임현정'이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 화제다. 11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진행자인 김어준에게 "베토벤의 헤어스타일과 카리스마가 닮았다"고 했기 때문이다.

임현정 피아니스트는 3세부터 음악을 시작해 13세에 프랑스로 유학을 떠났고 음악원에서 5개월 만에 1등으로 졸업했다. 파리 루앙 국립음악원에서 3년 만에 조기 졸업했다. 그녀가 국내에 알려진 계기는 바로 유튜브였다. 연주 장면을 찍었던 카메라맨이 스스로 유튜브에 올리면서 명성을 크게 얻게 된 것이다. 그로 인해 영국 EMI와 계약했고 베토벤 소나타 전곡은 빌보드 클래식 차트와 아이튠스 클래식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베토벤 스토커'라 불릴 정도로 베토벤을 좋아하는 그녀는 "베토벤 음악이 첫사랑처럼 다가왔다"고 말했다. 그녀는 라디오에서 베토벤 소나타 전곡 관련 인터뷰한 계기로 '침묵의 소리'을 출간하기도 했다.

진행자 김어준 씨는 "왕벌의 비행을 미치도록 연주한 임현정 피아니스트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밝혔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