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대구서 조현병 환자가 부모 살해한 뒤 자해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10년간 조현병 앓아오던 중 범행저질러

대구강북경찰서 전경. 매일신문DB. 대구강북경찰서 전경. 매일신문DB.

10여년간 조현병을 앓아오던 40대 여성이 부모를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대구 강북경찰서는 11일 흉기로 부모를 살해한 혐의(존속살해)로 A(47) 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10여년 동안 조현병을 앓아온 A씨는 이날 오전 10시 5분쯤 대구 북구 자신의 집에서 부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범행 당시 A씨의 집을 방문했다가 문이 잠긴 안방에서 비명소리를 들은 요양보호사의 신고로 출동해 현장에서 A씨를 붙잡았다.

A씨 부모는 평소 거동이 불편해 요양보호사의 관리를 받고 있었다. 범행 직후 A씨는 스스로 목숨을 끊기 위해 자해를 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이 사건 현장에 도착했을 때 A씨의 아버지(78)는 이미 숨진 상태였고, 심하게 다친 어머니(77)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은 "10여년 전부터 A씨가 정신질환으로 치료를 받았고, 최근 증세가 심해져 입원 치료를 준비하고 있었다"는 유족의 진술을 토대로 구체적인 범행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씨는 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있다. 치료가 끝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했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