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오충진 변호사 해명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오충진 변호사. 김현정의 뉴스쇼 제공 오충진 변호사. 김현정의 뉴스쇼 제공

이미선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의 남편인 오충진 변호사가 이미선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적극 해명하고 나섰다.

오충진 변호사는 12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자산 대부분을 주식으로 저축해 온 건 맞는데 문제가 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주식 거래를 하며 내부자 정보를 취득하든지, 불법적으로 거래를 했다면 문제가 되는데 그런 것과 전혀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오충진 변호사는 "(자산 취득 개념으로) 주식 투자를 하게 된 것이고 집사람(이미선 후보자)은 재테크에 관심이 없고 제가 혼자서 (재산을) 관리를 해왔다"며 "(주식은) 단타 매매는 아니고 장기로 투자했다"고 설명했다.

주광덕 의원이 제기한 '미공개 내부 정보를 알고 주식 투자에 이용한 거 아닌가'하는 의혹에 대해서는 " 제가 OCI의 특허 재판을 수행한 것은 맞지만 (제가 주식을 보유한) 계열사(이테크건설, 삼광글라스)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건 아니다"며 "소송에서 OCI 관련 사건 재판에서 관련된 정보를 얻은 것 또한 계열사 주식 주가에 영향을 미치는 정보일 수 없다"고 해명했다.

'OCI 관련 재판 자료를 살피다 보면 관련사에 대한 깊숙한 미공개 정보도 혹시 닿을 수 있었던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이테크건설의 하청 업체 쪽 실수로 정전 사고가 발생해 삼성화재가 보험금을 1억6천을 지급하게 되면서 운송사업연합회에 구상금을 청구한 사건"이라며 "사실은 보험사 사이의 분쟁이고 사건에서 어떤 판결이 내려져도 이테크건설이 영향을 받을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오충진 변호사는 "청문회 과정에서 국민들의 우려를 접하고 보유 주식을 다 처분하겠다 약속했다"며 "후보자는 헌법재판관으로 임명이 된다면 퇴직 후에도 변호사 활동 등 영리 활동을 하지 않겠다고 다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