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사)대구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 "'소원풍등 날리기' 행사 확실한 안전대책부터 마련해야"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대구 명물로 자리잡은 '소원풍등 날리기' 행사가 자칫 화재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과 관련, 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대구시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지난해 행사에서 전봇대에 걸린 풍등 모습. 페이스북 '실시간대구' 제공 대구 명물로 자리잡은 '소원풍등 날리기' 행사가 자칫 화재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과 관련, 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대구시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지난해 행사에서 전봇대에 걸린 풍등 모습. 페이스북 '실시간대구' 제공

대구 명물로 자리잡은 '소원풍등 날리기' 행사가 자칫 화재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매일신문 10일 자 10면)과 관련, 시민사회단체가 대구시의 적극 대응을 촉구했다.

(사)대구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이하 대구안실련)은 15일 성명을 통해 "지난해 10월 막대한 피해를 몰고 온 경기 고양 저유소 대형 화재의 원인이 풍등으로 밝혀진 데다, 최근 건조한 날씨 탓에 전국적으로 산불이 잇따르는 만큼 축제 일정을 다소 연기하더라도 완벽한 안전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구안실련은 "화재 위험에도 대구시의 대응은 풍속이 강할 때 풍등을 날리지 않거나 외피를 방염 재질로 바꾸는 등 소극적 수준에 그치고 있다. 행사 당일 강한 바람이 불지 않고 사고도 발생하지 않기만 기대하며 하늘의 운에 시민 안전을 맡기는 노릇"이라고 지적했다.

대구시와 대구불교총연합회는 지난 2014년부터 '달구벌 관등놀이' 행사의 일환으로 풍등 날리기 행사를 일반에 허용하고 있으며, 올해 행사는 27일 오후 6시 달서구 두류공원 야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대구 명물로 자리잡은 '소원풍등 날리기' 행사가 자칫 산불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높다. 지난해 풍등 날리기 행사 모습. 매일신문DB 대구 명물로 자리잡은 '소원풍등 날리기' 행사가 자칫 산불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높다. 지난해 풍등 날리기 행사 모습. 매일신문DB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