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경북도 "원전해체 및 원자력 신산업 육성에 총력"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경주시, "에너지과학연구단지 조성에 최선"

15일 산업통상자원부의 원전해체연구소 입지 선정 발표에 따라 부산·울산과 경주의 희비가 엇갈린 가운데 원전해체시장 육성을 위한 경북도와 경주시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경북도의 대응 전략은 크게 두 가지이다.

우선 원전해체산업 중심의 원전후기산업 육성이다. 경북도는 지난해 9월 이미 해체산업 육성 전략을 마련해 도내 기업 대상 원전해체 기술개발 지원(3억원), 해체 전문인재 육성사업(4억원) 등을 추진하고 있다. 도는 앞으로 원전해체산업의 본격적인 육성을 위해 관련 조례 제정에 나설 계획이다.

이와 함께 원자력 기술을 융·복합한 각종 신산업 육성과 기관 유치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앞서 경북도는 2012년부터 경주시 감포읍 일대를 대상으로 동해안 원자력 클러스터 조성을 추진한 바 있다.

하지만 정부가 탈원전으로 정책을 전환하자 원전 해체와 안전을 중점을 둔 원자력안전연구단지를 조성하는 쪽으로 전환하고, 이곳에 각종 원전 관련 기관 유치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도는 원자력안전연구단지 조성의 조기 가시화에 총력전을 벌일 계획이다.

경수로와 중수로로 분리된 원전해체연구소를 각각의 독립기관으로 만드는 점은 과제로 남았다. 이날 정부 발표로 각각의 원해연 입지는 확정됐지만, 구체적인 설립 방안과 형태, 규모 등은 앞으로 협의를 통해 결론이 날 예정이기 때문이다.

애초 정부는 경수로 중심의 원전해체연구소 본원과 중수로 중심의 경주 분원으로 분리하는 방안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경북도는 각각 개별 기관으로 설립해야 한다는 점을 강력히 건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밖에도 경북도는 ▷사용후 핵연료 과세 관련 지방세법 개정 ▷영덕군 천지원전 자율유치지원금 380억원의 영덕지역 사용 ▷원전지역 지원특별법 제정 지원 등 탈원전 정책에 따른 도내 피해 보전을 위한 각종 대책을 정부 상대로 건의할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 주낙영 경주시장

주낙영 경주시장도 15일 기자회견을 통해 "앞으로 '에너지과학연구단지'를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에너지과학연구단지는 원전해체 전문인력 양성과 원자력 안전을 목표로 정부가 추진 중인 사업이다. 이전 정부가 추진했던 한국원자력연구원 분원 격으로 경북도와 경주시는 수년 전부터 유치를 준비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2022년까지 인·허가를 마치고 2026년까지 관련 시설을 구축한 뒤 2027년 본격적으로 운영에 나설 계획이다. 연구단지엔 500명 규모 연구인력이 종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업비는 5천억~1조원이다.

경북도와 경주시는 에너지과학연구단지 유치를 위해 각각 300억원과 900억원을 들여 경주시 감포읍 나정리 일대 330만㎡를 부지로 제공할 계획이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