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대구를 '폭염 도시'에서 '폭염 극복 도시로'…대구시, 폭염 종합 안전센터 건립 추진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6월 중 국비 확보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기본계획 용역 착수

정부가 지난해부터 법률상 자연재해로 폭염을 추가한 가운데 대구시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폭염종합안전센터'를 국가사업으로 추진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구시는 '폭염 도시'로 대표되는 대구 이미지를 '폭염 극복 도시'로 변화시키기 위해 오는 6월부터 연말까지 '폭염종합안전센터' 건립 사업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기본계획 수립은 대구시가 전국 최초로 폭염안전센터를 건립하기 위해 필요한 국비 확보 근거를 마련하는 절차다.

시는 폭염안전센터에 대피시설과 함께 폭염 연구 전문기구를 신설하고 폭염산업 육성 컨트롤타워 등을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특히 폭염뿐 아니라 이상기후에 따른 국지성 집중 호우, 태풍, 한파 등과 함께 지진, 산불 등 대형 재난재해에 대비할 수 있는 다목적 안전센터 기능을 염두에 두고 있다.

또 최근 포항 지진 이재민들이 임시 보호소에서 생활 불편을 호소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폭염안전센터 대피시설은 식당, 빨래방, 진료소, 놀이방 등 24시간 운영 가능한 시스템을 갖출 예정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기본계획 수립을 통해 안전센터 방향과 주요기능, 국비 지원 및 사업 규모 등을 제시하고 시설 건립 방식 및 부지 선정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라며 "무엇보다 건립 타당성 검토 등을 통해 국비 지원 논리를 개발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대구시의 폭염안전센터 건립 구상은 사상 최악의 무더위가 전국을 강타한 지난해 여름부터 본격화했다.

지난해 대구 폭염일수는 40일, 열대야일수는 17.7일을 기록하는 등 총 122명(사망 2명)의 온열질환자가 발생했다. 2017년 28명(사망 0명) 대비 4배 넘게 폭증했다. 전국적으로도 4천526명의 온열질환자(사망 48명)가 발생했고, 급기야 지난해 9월 정부는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 개정을 통해 폭염을 자연재난에 포함했다.

이와 관련,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은 지난해 8월 법 개정 직전 "폭염이 자연재난으로 지정되면 대구를 폭염 대응 시범도시로 선정해 폭염을 예방하는 각종 사업 및 다양한 대책을 추진해야 한다"며 "폭염이 매년 갈수록 심해질 가능성이 높고, 폭염의 기간도 길어진다는 점에서 국가 차원에서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부처별, 지자체별 역할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