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세상이 학교인 아이들, 스포츠스쿨을 디자인하다!…2019년 대구시 국민디자인단 출범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대구시, 행정안전부 ‘국민디자인단 서비스 디자이너 지원과제’ 선정
청소년과 부모 직접 참여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한 스포츠 프로그램 디자인

대구시가 행정안전부의 '국민디자인단 서비스 디자이너 지원 과제' 공모를 통해 '세상이 학교인 아이들, 스포츠스쿨 디자인하다' 사업을 추진한다.

대구시는 14일 학교 밖 청소년들과 부모, 지역학계, 체육계, 청소년 지원기관 등을 포함한 국민디자인단을 구성했다고 15일 밝혔다.

국민디자인단은 정책수요자인 국민과 공무원, 서비스 디자이너가 함께 참여해 기존 정책에서 놓칠 수 있는 국민의 숨겨진 요구를 발견하고 맞춤형 솔루션을 찾아 정책을 설계한다.

대구시는 정책 소외계층인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참여 대상자인 청소년의 눈높이에 맞는 정책 디자인이 필요하다는 인식에 따라 '스포츠 스쿨 디자인 사업'을 공모해 행정안전부 심사에서 과제의 중요성에 대한 큰 공감을 얻었다.

대구시에 따르면 2018년 기준 1천948명의 청소년(전체 청소년의 0.7%)이 학업 중단자다. 통계에서 벗어난 제도권 외 청소년들까지 포함하면 3천160명이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에 관리 대상으로 등록돼 있다.

이번 국민디자인단에는 학교 밖 청소년과 부모를 비롯해 지역 대학, 중앙 학교 밖 청소년 지원기관인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대구시 학교 밖 지원센터, 대구시 체육회까지 참여해 프로그램에 대한 다양하고 실질적인 논의를 진행한다.

최근 발대식과 동시에 열린 킥오프 회의는 3시간 동안 뜨거운 열기로 이어져 참석자들의 사업에 대한 열정과 의지를 확인하는 자리가 됐다. 특히 스포츠가 지닌 힘을 통해 청소년들의 상처받은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나아가 미래에 대한 꿈을 키울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크게 주목받았다.

청소년과 부모들은 학교에서 나온 순간부터 제도권으로부터 지원이 단절되고 소외되는 경험을 이야기하며, 같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해 좋은 모델을 만들고 싶다는 다짐을 이어갔다.

앞으로 대구시 국민디자인단은 5개월에 걸친 워크숍과 심층 서비스 디자인 과정을 통해 학교 밖 청소년들의 다양한 요구를 수렴한 모델 플랫폼을 만들어 실행과 피드백까지 이어갈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국민디자인단이 학교 밖 청소년들이 꿈을 이어나갈 수 있는 좋은 발판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이 기회를 통해 대구에서 만든 프로그램이 전국의 학교 밖 청소년들이 누리는 좋은 모델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