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영주댐 안전성 점검 환경부가 나선다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오는 17일 전문가 등과 함께 현장 점검 예정
내성천보존회 "정밀점검 위한 시발점 돼야"

지역 환경단체로부터 '붕괴 위험에 처했다'는 의혹을 받는 영주댐의 모습. 매일신문 DB 지역 환경단체로부터 '붕괴 위험에 처했다'는 의혹을 받는 영주댐의 모습. 매일신문 DB

지역 환경단체가 영주댐에 구조적인 문제가 있다는 지적을 계속 제기(매일신문 5월 28일 자 6면 등)하자 환경부가 댐 안전성 검증에 나서기로 했다.

12일 환경부와 경북도 등에 따르면 환경부는 시설전문 진단기관과 지방자치단체 관계자, 지역 환경단체 등이 포함된 점검단을 구성해 오는 17일 영주댐 안전성 현장 점검에 나설 계획이다.

영주댐 상부 도로에 생긴 균열. 내성천보존회 제공 영주댐 상부 도로에 생긴 균열. 내성천보존회 제공

지난달 말 영주 내성천보존회가 영주댐에 심각한 균열과 기울어짐, 뒤틀림 현상 등이 발생해 붕괴 위험이 높다고 주장했고, 이에 댐을 짓고 운영하는 한국수자원공사는 "안전상 문제가 전혀 없다"며 외부 전문가와 합동 점검을 벌이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내성천보존회는 '댐을 부실하게 시공하고 구조적 문제가 있음에도 이를 은폐하는 수자원공사가 벌이는 점검에 참여할 수 없다'며 지난 3일로 예정됐던 점검 현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내성천보존회 등 지역 환경단체 관계자들이 10일 경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주댐 철거'를 외치고 있다. 박영채 기자 내성천보존회 등 지역 환경단체 관계자들이 10일 경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주댐 철거'를 외치고 있다. 박영채 기자

대신 내성천보존회는 지난 10일 경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주댐은 약한 연암지역에 건설돼 구조적으로 취약하고 누수 현상이 확인돼 붕괴 위험성이 크다"며 "영주댐을 철거해 아름다운 모래강 내성천을 회생시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 환경부는 "영주댐은 2016년 준공 전 초기 점검에서 구조적으로 문제가 없음이 확인됐고 관련 법에 따른 정밀점검에서도 문제가 없었다"면서도 "지역 환경단체에서 문제를 제기하고 있고, 수자원공사의 점검 결과를 믿지 못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는 만큼 합동 점검단을 꾸려 다시 한번 살펴보기로 했다"고 밝혔다.

점검 당일 수자원공사는 점검단이 요구한 자료를 준비하고 안내하는 역할을 할 뿐 점검에는 참여하지 않을 전망이다.

이에 대해 내성천보존회 관계자는 "수자원공사가 아니라 환경부과 주관하는 현장 점검인 만큼 참석할 예정"이라며 "이번 점검은 영주댐 안전성을 검증하는 차원이 아니라 실상을 확인하는 점검이자 향후 진행될 정밀진단의 시발점이 되는 점검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