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칠곡 원룸 중·고생 집단감금 폭행 주범 2명 구속기소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나머지 불구속 송치 11명 피의자에 대해선 보강수사 지휘

대구지검 전경. 매일신문 DB. 대구지검 전경. 매일신문 DB.

대구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이재승)는 중·고교생들을 원룸에 가두고 집단폭행한 혐의(중감금치상 등)로 A(20) 씨 등 2명을 구속기소했다고 16일 밝혔다. 검찰은 또 나머지 10대 11명에 대해서는 칠곡경찰서에 보강수사를 지휘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16일 오전 4시쯤 칠곡군 왜관읍 한 원룸에 중·고교생 19명을 감금한 뒤 12시간 동안 둔기 등으로 때리고 유사 성행위까지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학생의 한 부모는 지난달 가해자 대부분이 불구속 상태로 경찰 조사를 받게되자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칠곡 감금 폭행 사건은 미성년자라서 불구속'이라는 제목의 청원을 올려 엄벌을 요구하기도 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