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하임리히법' 기억해뒀다 기도 막힌 환자 살려낸 구미 사회복무요원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치매·뇌경색 거동 불편 노인 귀중한 생명 구해

소속 기관에서 요양 중인 어르신과 대화하고 있는 도홍진 사회복무요원의 모습. 병무청 제공. 소속 기관에서 요양 중인 어르신과 대화하고 있는 도홍진 사회복무요원의 모습. 병무청 제공.

노인요양원에 근무하던 사회복무요원이 식사 중 기도가 막혀 호흡곤란에 빠진 노인을 하임리히법(질식한 사람의 흉부를 압박해 기도를 뚫어주는 응급처치법)으로 구했다.

주인공은 지난해 3월 5일부터 경북 구미의 한 노인요양원에서 근무 중인 도홍진(24) 씨. 도 씨는 지난달 5일 치매와 뇌경색으로 거동이 불편한 노인이 식사 중 기도가 막혀 얼굴이 검게 변하고 입술이 청색으로 변한 모습을 발견했다.

조금만 더 지체하면 목숨이 위험하다고 판단한 도 씨는 병무청 복무교육 때 배운 하임리히법을 떠올렸다. 그는 "환자의 등 뒤로 돌아가 20차례 흉부에 힘을 주자 기도를 막고 있던 음식물이 튀어나왔다"며 "'이러다 구조도 못 하고 갈비뼈라도 부러지면 어쩌나' 싶어 겁이 덜컥 났지만, 위험한 상황을 벗어날 수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대구경북병무청은 도 씨에게 표창을 수여하는 한편, 복무기관에 특별 휴가를 요청할 계획이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