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혁신원자력기술연구원 유치]경주시, 혁신원연 유치에 '화색'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일부에선 우려 목소리도

16일 혁신원자력기술연구원(이하 혁신원연)이 경주에 들어선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탈원전에 따른 지역경제 침체를 우려했던 경주시민 상당수가 반가운 기색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상당수 경주시민은 혁신원연 유치가 고용인력 확충과 인구 유입, 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주시 한 공무원은 "혁신원자력기술연구원 유치를 시작으로 국제에너지과학연구단지가 조성되면 고용 확대와 지역경제 활성화 등 긍정적인 효과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이동협 경주시의회 원전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은 경주시민에게 큰 실망감을 안겼다"며 "혁신원자력기술연구원 만큼은 시민이 기대하는 방향으로 제대로 추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실제로 경주시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른 지방세수의 급격한 감소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 월성1호기가 조기 폐쇄돼 가동을 멈추고 나머지 원전 5기의 가동률도 줄면서 월성원자력본부의 2018년 귀속분 지방세는 427억원으로 전년도보다 96억원이 줄었다.

특히 애초 2022년 11월까지 수명연장 허가를 받은 월성1호기 조기 폐쇄는 자원시설세 288억원, 지원사업비 144억원 등 총 432억원의 지방세수가 감소로 이어지며 지역경제에 치명타가 되고 있는 상황이다.

혁신원연 유치와 관련, 일부에선 원자로 개발과 핵 연구 등에 따른 안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박차양 경북도의원은 "일단 대규모 국책사업을 경북 경주로 유치하게 된 것은 환영할 일"이라면서도 "경주에 오게 될 연구시설의 성격을 정확하게 설명하는 절차가 없었고, 대전시민들이 반대시위를 벌였던 만큼 핵 연구시설로 위험성이 큰 것은 아닌지도 걱정스럽다"고 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