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단독]어린이집서 원아 100여 차례 학대 보육교사·원장 입건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원아에게 분무기 물 뿌리기, 입에 핸드타올 집어넣기, 물건 집어던지기 등 수시로 행해
경찰 "기소 의견으로 검찰 송치할 예정"

대구 달성경찰서 전경. 대구 달성경찰서 전경.

대구 달성군 한 어린이집에서 자신이 맡은 반 원아들을 수시로 학대한 보육교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 달성경찰서는 4일 아동을 학대한 혐의로 보육교사 A씨와 B씨, 원장 C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B씨는 지난 4월부터 5월까지 2개월 간 대구 달성군 옥포면 자신이 근무하는 어린이집에서 자신들이 담당한 원아 6명을 주먹으로 때리거나 원아에게 벌레 또는 벌레가 든 봉지를 들이밀고, 옷 속에서 나온 비닐을 먹이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여러 원아 얼굴을 닦은 핸드타올을 일부 원아 입에 여러 차례 집어넣기 ▷원아 얼굴에 분무기 물 뿌리기 ▷강제로 밥 먹이기 ▷울거나 소변 실수를 한 원아를 돌보지 않은 채 수분 간 방치 ▷원아를 향해 물통·가위·이불 집어던지기 ▷자신을 무서워하는 원아를 계속해 불러 꾸중하기 등 100여 차례 이상 괴롭힘을 일삼은 것으로 파악됐다.

원장 C씨는 이런 사실을 알지 못한 채 학대를 방치한 혐의를 받았다.

이 같은 사실은 지난 6월 3일 한 학부모가 어린이집을 기피하며 구석에 숨는 행동을 반복하는 자녀 모습을 보고 학대 피해를 의심해 경찰에 신고하면서 드러났다.

해당 학부모는 "담임 보육교사가 성장이 느린 아이를 귀찮게 여기거나 괴롭히고 '자폐아'라 주장하는 등 이해할 수 없는 모습을 보여 억장이 무너졌다. 원장실이 바로 옆에 있었음에도 상습 학대가 이뤄져 이를 몰랐던 원장에게도 책임이 크다"며 "학대 피해 아동들에게 심리치료가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내용은 지난 3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등록돼 4일 오전 11시 기준 4천400여 건의 동의를 받았다.

이에 대해 어린이집 측은 지난 달 23일 문제가 된 A씨 등 보육교사를 해고한 뒤 다른 보육교사에게 피해 원아들을 맡겼으며, 수사에 적극 협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어린이집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조사한 결과 학대 사실이 확인됐다. 조만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