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최고의 요리비결' 출연 요리연구가 돌연 잠적…왜?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최고의 요리비결' 등 방송국 요리 프로그램 등에 출연하며 유명세를 얻은 요리연구가 김모(49)씨가 수백억원 대 허위세금계산서를 발급한 혐의로 재판을 받던 중 해외로 출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1일 한 매체에 따르면 김씨가 허위세금계산서교부‧횡령 등 혐의로 상고심에서 재판을 받던 중인 지난 5월 중순 중국으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009년부터 2015년까지 한 식품개발회사의 부대표로 있으면서 약 200억원 상당의 허위 세금계산서를 발행한 혐의 등으로 2년 전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어 이듬해 1월 1심 재판부인 수원지법 성남지원은 김씨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 그리고 벌금 60억원을 선고했다.

집행유예형과 함께 구속 상태에서 풀려난 김씨는 곧바로 판결에 불복해 항고했지만 2심 재판부 또한, 지난 5월 9일 항고를 기각하며 1심 재판부와 같은 판단을 내렸다. 이에 김씨는 같은 달 14일 대법원에 상고장을 제출한 지 이틀 만에 중국 청도로 출국한 것으로 드러났다.

항소심 선고 이후에는 대법원의 최종심까지 피고인의 법원 출석 의무가 없다는 점을 이용해 해외로 출국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김씨는 최근 다른 사업 관계자들에게도 SNS 메신저를 통해 "한국 못 간다. 비자도 만료된 상태다"며 사실상 귀국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김씨는 출국 이후 현재까지 중국 지역에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