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경주서 제41회 통일서원제 열려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호국의 성지' 경북 경주 통일전서 한반도 평화와 번영 염원

7일 경주 통일전에서 제41회 통일서원제가 열렸다. 경주시 제공 7일 경주 통일전에서 제41회 통일서원제가 열렸다. 경주시 제공

'제41회 통일서원제'가 7일 경북 경주시 통일전에서 열렸다.

1979년 첫 행사를 가진 이후 올해로 41회째인 통일서원제는 신라가 이룩한 삼국통일의 위업을 바탕으로 한반도 평화 번영의 염원을 담아 매년 10월 7일 열린다. 이날은 신라가 매소성 전투에서 당나라를 물리친 날로 당나라 세력을 몰아내는 데 결정적 계기가 됐다.

이날 통일서원제엔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롯해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 윤병길 경주시의회 의장, 시민사회단체 회원, 학생, 시민 등 1천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헌화와 분향, 이철우 지사의 통일서원문 낭독, 통일시대 주역이 될 초·중·고·대학생들의 통일결의문 낭독 순으로 진행됐다. 평화통일 학춤, 깃발춤, 사행시 짓기, 삼국문화 사진전 등 문화행사도 마련됐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신라의 삼국통일은 우리 민족의 위대한 유산이자, 반만년 역사 속에 길이 빛나는 대업으로, 통일의 역사는 오늘의 대한민국을 있게 한 원동력"이라며 "선조 대왕들의 후손인 경주시민은 남다른 각오와 정성으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선봉이 되겠다"고 했다.

통일전은 신라가 이룩한 삼국통일 위업을 기리고 민족 숙원인 남북통일 염원을 담기 위해 1977년 건립됐다. 삼국통일에 큰 공을 세운 신라 태종무열왕 김춘추와 김유신 장군, 삼국통일의 대업을 완수한 문무왕 영정을 모셨고 삼국통일 기록화를 전시해 놓았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