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이언주 "대구 경찰관 성매매 업주 성추행, 철저 수사해야"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무소속 이언주 의원. 자료사진 연합뉴스 무소속 이언주 의원. 자료사진 연합뉴스

대구 '자갈마당'에서 성매매업소를 운영했던 한 여성이 상습 성추행을 당했다며 현직 경찰관을 검찰에 고소한 가운데 이언주 의원이 철저한 수사를 당부했다.

무소속 이언주 의원은 7일 보도자료를 내고 "대구 경찰관이 여성 성매매 업주를 상습 성추행하고 금전을 갈취한 혐의로 고소당했다"며 "경찰 공권력을 파렴치한 일에 사용했다는 의혹이 나온 것으로 철저한 수사로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언주 의원은 "경찰의 자정 능력에 대구 시민들이 의문을 품고 있다" 며 "같은 경찰공무원이라는 이유로 수사 과정에서 은폐나 축소가 발생해서는 안 된다. 철저한 진상 규명과 엄중한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성매매 업주 A씨가 제출한 고소장에는 "3년 전 대구경찰청 소속 한 경찰관으로부터 금전 갈취, 상습 성추행 등을 당했지만 아무런 저항도 못 했고 심한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는 등 내용이 담겼다. A씨는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5월 중순 전·현직 경찰관들이 자갈마당 종사자와 집창촌을 관할하는 조직폭력배로부터 금품·향응을 받았다는 등 비리 의혹이 불거지자 대구경찰청은 전담팀을 꾸려 수사에 착수했다.

이번에 고소당한 경찰관은 현재 진행 중인 성매매 업주와 조폭, 경찰 간 불법 유착 의혹 사건 수사 대상에도 포함된 것으로 드러났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