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정경심 동양대 교수 제작 영어교재 자료 사라져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경북도교육청, 기록물 관리 부실 도마에

경북도교육청 신청사. 매일신문 DB 경북도교육청 신청사. 매일신문 DB

경북도의회가 7일부터 진행중인 행정사무감사에서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경북도교육청 용역으로 만든 영어교재 자료가 사라졌다는 사실이 드러나 도교육청의 부실한 기록물 관리가 도마에 올랐다.

조현일 경북도의원(경산)에 따르면 경북교육청이 지난 2013년 정 교수에게 영어 교재 제작을 위해 국비 1천200만원을 지급하고도 교재를 보관하지 않았다. 교재 보존 기한은 올해 12월까지였기에 교육청이 규정을 지켰다면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딸이 연구 보조원으로 참여했는지 등 당시 제기된 의혹을 확인할 수 있었다는 것.

이에 경북교육청 관계자는 행정사무감사 자리에서 "교육청이 대구에서 안동으로 이전하는 과정에서 분실된 것 같다"고 답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