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김영만 군위군수 구속영장 발부…군민들 충격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통합신공항 주민투표 앞두고 악재로 작용할까 군민들 우려

관급공사 수주 대가로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영만 군위군수가 25일 경북경찰이 구속영장을 재신청해 대구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뒤 결과가 나올 때 까지 대기를 위해 안동경찰서로 향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관급공사 수주 대가로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영만 군위군수가 25일 경북경찰이 구속영장을 재신청해 대구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뒤 결과가 나올 때 까지 대기를 위해 안동경찰서로 향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억대 금품을 수수한 의혹으로 2차례나 구속 위기에 몰렸던 김영만 경북 군위군수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현직 단체장이 구속되는 초유의 사태를 맞은 경북 군위군민들이 충격에 빠졌다.

대구지법 최종한 부장판사는 "사안이 중대하고 범죄 혐의가 소명되는 점,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는 점을 종합했다"라며 김 군수에 대한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고 25일 밝혔다.

뇌물수수 의혹으로 김 군수가 경찰 수사 선상에 올랐다는 얘기를 듣긴 했지만 '설마 구속까지 되겠느냐'고 했던 군민들의 우려는 현실이 됐다.

관급공사 수주 대가로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김영만 경북 군위군수에 대해 경북경찰이 구속영장을 재신청 해, 김 군수가 25일 오후 대구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고 법정을 빠져나가고 있다. 김영진 기자 관급공사 수주 대가로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김영만 경북 군위군수에 대해 경북경찰이 구속영장을 재신청 해, 김 군수가 25일 오후 대구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고 법정을 빠져나가고 있다. 김영진 기자

무엇보다 군민들은 내년 1월 21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 선정을 위한 주민투표를 앞두고 김 군수가 구속되면서 투표 결과에 악재로 작용하지 않을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군민 A씨는 "김 군수는 인구 감소와 고령화로 소멸 위기에 처한 군위를 통합신공항 유치로 살려보겠다며 동분서주했던 인물인데 구속이라니 당혹스럽기 짝이 없다"며 "통합신공항 우보면 유치는 이제 어려워지는 것 아니냐"고 걱정했다.

김 군수 구속이 통합신공항 투표에 그닥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보는 시각도 적잖다. 군위군 통합신공항 추진위원회 관계자는 "김 군수가 구속돼도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은 절차대로 진행될 것이고 우리의 홍보활동도 계속될 것"이라며 "다만 이를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군수 구속에 따라 26일부터 군위군수 권한대행을 맡게 된 김기덕 부군수도 "통합신공항 군위군 유치 등 군 역점사업을 흔들림없이 추진하고 모든 공무원들과 함께 지역이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군정 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한편 김 군수는 제4대(1991~1995년)와 8대(2006~2010년) 경북도의원을 거쳐 2014년과 2018년 각각 무소속과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군위군수에 당선됐다. 2017년에는 통합신공항을 유치하려 한다는 이유로 유치 반대추진위원회부터 주민소환 대상이 되기도 했지만 청구요건 미달로 투표가 무산돼 군수직을 유지했고, 이듬해 재선에 성공하면서 통합신공항 군위 유치에 주력해 왔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