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기찻길 옆 '작은 도서관'서 책 빌려 가세요"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옛 대구선 동촌역사 작은도서관 '열린 양심 책방'

대구 동구 동촌역사 양심책방. 동구청 제공 대구 동구 동촌역사 양심책방. 동구청 제공

대구 동구에 있는 옛 대구선 동촌역사 작은 도서관에 누구나 자유롭게 책을 보고 반납할 수 있는 '열린 양심 책방'이 설치돼 인기를 끌고 있다.

동촌동 주민자치위원회가 5일 설치한 양심 책방에는 각종 기관단체와 마을 주민들이 직접 기증한 동화·인문·역사 등 다양한 분야의 책 250여 권이 비치돼 있다.

올해 주민자치 마을가꾸기 공모사업을 통해 조성됐으며, 옛 동촌역과 금호강변 동촌 일대를 상징하는 특색 있는 모습으로 만들어졌다. 외부에는 추억이 깃든 사진과 지역 역사, 현황을 소개하는 종합 안내도가 삽입되는 등 관광 구심점 역할은 물론, 동촌공원과 함께 동네 사랑방으로도 기능할 수 있는 커뮤니티 공간이다.

주민이라면 누구든 무료로 책을 빌려가 읽은 뒤 반납할 수 있다.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하며, 동구청은 12월 한 달동안 시범운영을 통해 도서 회수 및 분실량을 조사해 연중 무휴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