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두류공원 일대 힐링숲 조성…미세먼지 줄일 바람길도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대구시, 올해 1천400억원 투입해 시민 생활권 주변 녹색공간 확대

대구 신천을 따라 조성된 도시 바람길숲의 모습. 대구시 제공 대구 신천을 따라 조성된 도시 바람길숲의 모습.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시민 생활권 주변 도시숲과 공원 조성에 나선다.

대구시는 13일 올해 1천455억원을 들여 달서구 두류공원 일대에 대구 대표숲과 힐링숲 등 8만㎡의 녹지를 조성하고, 미세먼지 감소 효과를 위해 도시 바람길숲도 함께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바람길숲이란 대기 순환을 유도해 도시 외곽의 맑은 공기를 내부로 끌어들여 오염된 공기를 배출하는 숲을 말한다.

또 북구 3공단과 달성군 국가산업단지 주변에도 대기오염물질 저감을 위해 미세먼지 차단숲을 조성할 예정이다. 미세먼지 차단숲이란 산업단지와 소규모 공장 주변에 숲을 조성해 오염물질이 시민 생활권으로 넘어오는 것을 차단하는 숲을 일컫는다.

달서구 도원동 월광수변공원 3만4천㎡에는 진입광장과 주차장, 수변 산책로 등을 새로 만드는 한편 생활환경숲과 명상숲 17곳도 조성한다.

이밖에도 불로고분공원과 경부고속도로 사이 완충녹지를 정비하고, 무분별한 경작으로 경관을 해치는 신암선열공원 주변에도 도시숲을 조성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올해는 도시숲과 미세먼지 차단숲 등 도심 생활권 가까운 곳을 녹지공간으로 만드는 데 중점을 둘 것"이라며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공원녹지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