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정부 "닫아라", 학생·학부모 "열어라"…학원가 비명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학생 이탈·경영난 '이중고'…"확진자 나오면 구상권 청구" 정부 엄포
대구 휴원율 94%로 전국 1위…수능 형평성 어긋난다는 우려도

25일 코로나19 여파로 휴원 중인 대구 수성구 한 학원 입구가 출입통제되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25일 코로나19 여파로 휴원 중인 대구 수성구 한 학원 입구가 출입통제되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정부의 휴원 권고와 학생의 개원 요구 사이에서 대구 학원들이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다. 확진자 발생 때 구상권을 청구하겠다는 정부의 엄포에 학원 문을 열기 어려운 상황이다. 계속 휴원을 이어갈 경우 학생 이탈로 경영 악화가 심해져 아예 문을 닫을 판이다.

대구에서 소규모 학원을 운영하는 원장 이모(46) 씨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고민에 시달리고 있다. 교육부의 휴원 권고에 따라 지난달 24일부터 문을 닫고 화상 수업으로 대체했지만 한 달이 지난 요즘 학생들은 "학원을 언제 열 수 있냐"며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화상 수업만으로는 공부에 집중하기가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강사들도 생계가 막막해 "개원하면 안 되겠냐"고 읍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씨는 "휴원을 한 뒤 수익이 없어 임대료와 공과금, 인건비 때문에 파산 위기다"라며 "그렇다고 이런 사정을 강사나 학생들에게 말할 수도 없다"고 토로했다.

지난달 말부터 휴원한 대구 수성구 범어동의 한 대형 학원은 이번 주 월요일부터 문을 열 계획이었지만 개원을 한 주 더 미뤘다. 문제는 수천만원의 임대료를 계속 내야한다는 것이다. 사교육이기 때문에 정부 지원금도 기대하기 힘들다.

25일 코로나19 여파로 휴원 중인 대구 수성구 한 학원에 수강생들이 없어 썰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25일 코로나19 여파로 휴원 중인 대구 수성구 한 학원에 수강생들이 없어 썰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경영난에 더해 학부모와 학생들의 개원 요구도 달래야 한다. 학원 관계자는 "학부모와 학생들이 온라인 강의로는 공부가 제대로 되지 않는다며 학원을 열어달라고 한다"며 "강사들도 월급이 없는 불안한 상태에서 학부모와 학생들의 고민을 상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달서구에서 수학을 가르치는 강사 방모(34) 씨는 "학원 강사는 수업하지 않으면 돈이 나오지 않아 앞길이 막막해 걱정이 크다"며 "학생들이 학원에 의지하기 때문에 입시를 앞둔 학생들을 최대한 다독이지만 우리도 죽을 맛"이라고 하소연했다.

부모와 학생들이 개원을 요구하는 배경에는 입시에서 불리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 이달 20일 기준 대구 학원의 휴원율은 94%로 전국 1위다. 같은 시기 서울은 26.8%, 경기는 30.6%였다. 수성구의 한 학원 관계자는 "다른 지역의 경우 학원이 휴원하면 다른 학원으로 옮길 수 있지만 대구의 학원은 대부분이 휴원했기 때문에 다닐 학원이 없다"고 말했다.

대구의 한 입시 상담사는 "수능시험은 전국에서 같은 날 보는데 대구만 유독 휴원율이 높다"며 "수능시험 연기가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대구 학생들의 생활 리듬이 깨지고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