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경북 영덕 해안에 해상케이블카 들어선다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영덕해상케이블카, 2021년까지 377억원 투자

경북 영덕 해상케이블카 조감도. 경북도 제공 경북 영덕 해상케이블카 조감도. 경북도 제공
경북 영덕 해상케이블카 사업개요. 경북도 제공 경북 영덕 해상케이블카 사업개요. 경북도 제공

경북 영덕 해안에 해상케이블카가 들어선다. 삼사해상공원과 강구항, 해파랑공원을 잇는 지역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경북도와 영덕군은 6일 영덕군청에서 ㈜영덕해상케이블카와 '영덕 해상케이블카 사업'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영덕해상케이블카는 영덕 강구면 일원에 2021년까지 사업비 377억원을 들여 편도 1.3km 해상케이블카를 조성한다. 상·하부 승강장과 상업·편의시설도 함께 들어선다.

해상케이블카 사업은 관광객 모집 효과가 뛰어나 국내 여러 지방자치단체에서 경쟁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경남 통영, 전남 여수, 부산의 해상케이블카는 연간 수십만 명의 탑승객이 이용하는 대표 관광지 역할을 하고 있다.

경북 영덕 해상케이블카 조감도. 경북도 제공 경북 영덕 해상케이블카 조감도. 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이번 투자가 영덕의 지역관광,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간 100만 명 이상 탑승한다면 생산유발효과 847억원, 고용유발효과 1천765명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

영덕에 최근 삼사유원지 리조트, 베스트웨스턴 호텔 등 투자 계획이 잇따르고 있는 점도 긍정적이다. 국비 지원사업으로 추진될 축산블루시티조성 사업, 포항~영덕 간 고속도로 등 광역교통망 확충 사업도 호재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코로나19로 지역 관광업계가 침체한 상황에서 투자유치 MOU를 체결하게 돼 의미가 크다"며 "영덕 대게, 해맞이공원 등과 함께 지역 대표 명소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