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경북 공중보건의 190명 배치, 코로나 대응 숨통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경북도가 6일 도청 다목적운동장에서 신규 공중보건의 배치 및 직무교육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6일 도청 다목적운동장에서 신규 공중보건의 배치 및 직무교육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코로나19 대응 현장에 신규 공중보건의사 190명을 배치했다고 6일 밝혔다. 전문의 36명을 포함해 의과 108명, 치과 27명, 한의과 55명이다.

이들은 도내 23개 시·군 보건소, 보건지소, 공공병원, 취약지역 응급의료기관 등에서 3년간 복무하게 된다. 특히 울릉군에는 내과·외과·소아청소년과·정형외과 전문의 등 모두 18명이 배치됐다.

지난달 5일부터 조기 임용돼 전국 코로나19 현장에서 환자 치료와 방역업무를 수행해 온 신규 공중보건의들은 새 근무지에서도 감염병 대응 업무를 맡는다. 현재 경북에서 활동하는 공중보건의는 모두 545명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의료인력 부족 등 지역사회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신규 공중보건의들이 배치돼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그동안 배우고 익힌 지식과 의술을 바탕으로 도민이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