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코로나 백신' 개발 전까지…2m 거리두기·마스크 생활화를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6일 유관기관 합동대책회의 '대구형 시민운동' 제안
총선·개학 후 2차 대유행 우려…치료제 개발 때까지 한시 운영
사업장별 세부 예방수식 배포…정부도 '운동 기간' 연장 주장

6일 대구시청 별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유관기관 합동대책회의에서 권영진(왼쪽 세 번째) 대구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날 회의는 대구 각 기관장, 병원장, 경제단체장, 금융기관장, 대학총장, 종교계 대표 등이 참석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6일 대구시청 별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유관기관 합동대책회의에서 권영진(왼쪽 세 번째) 대구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날 회의는 대구 각 기관장, 병원장, 경제단체장, 금융기관장, 대학총장, 종교계 대표 등이 참석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대구시가 코로나19 사태 완전 종식을 위한 '대구형 사회적 거리두기' 시민운동을 제안한다.

대구시는 6일 시청 별관에서 열린 코로나19 합동 대책 회의를 통해 "대구 전 분야에 걸쳐 사회적 거리두기를 생활화하는 범시민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금까지 기간을 정해두고 해왔던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백신이나 치료제가 개발될 때까지 '생활화'하자는 게 핵심이다.

이는 코로나19의 국내 '2차 대유행'이 벌어질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조치다. 해외에서 계속 바이러스가 유입되는데다 선거와 개학 등으로 시민사회 전반의 사회활동이 늘어난다면 1차 유행을 뛰어넘는 2차 대유행이 벌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김종연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경북대 교수)은 이날 회의에서 "2차 유행이 발생할 경우 전국적으로 감염세가 이어져 다른 시·도의 지원을 받기 어렵고, 고령자 환자 비율이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면서 "이를 위해 대구 자체 인력과 시설을 보강하고, 고위험군 사전 관리체계를 갖추는 한편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과 생활방역을 탄력적으로 유지해나가야 한다"고 했다.

이에 따라 대구시는 방역 역량 전반을 재구축하는 한편, ▷집회·모임 중단 ▷증상이 있으면 외출하지 않기 ▷2m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30초 손 씻기·기침은 팔꿈치 ▷환기 및 정기 소독 등의 사회적 거리두기 행동수칙을 범시민 운동으로 전개하기로 했다.

아울러 각 사업장과 분야 별로 일상생활 속에서 지켜야 할 '대구형 사회적 거리두기 세부 예방수칙'을 마련하고, 시민들의 피로도를 감안해 재택근무 활성화 등 기관·단체 별로 다양한 시책을 실천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정부는 앞서 지난달 22일부터 이달 5일까지 벌여온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 기간을 이달 19일까지 2주 연장한 바 있다. 대구시에서도 지난달 15일부터 '328대구운동'을 통해 시민들의 이동 자제를 권고한 바 있다.

한편, 권영진 대구시장은 7일 오전 10시 30분 대시민 담화문을 통해 이날 회의에서 나온 대응 전략을 종합 발표할 예정이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