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신종 감염병 해마다 증가…"평상시 관리가 방역 관건"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대경연 '대응체계 강화' 보고서
감염병 발생 건수, 감염병 환자도 꾸준히 늘어
감염병 관리 기관 보건소는 인력과 시설 부족, 시스템 개편 필요

경산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격무에 지친 의료진이 의자에 앉거나 기대어 휴식을 취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경산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격무에 지친 의료진이 의자에 앉거나 기대어 휴식을 취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앞으로 코로나19 같은 새로운 감염병이 언제든지 출현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오는 가운데 이번 기회에 대구시의 감염병 관리 시스템을 대폭 손질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대구경북연구원이 최근 발표한 '대구경북 감염병 대응체계 더 강화하자'는 제목의 보고서에 따르면 기후변화와 도시화 등으로 야생동물 서식지가 파괴되면서 동물이 사람에 옮기는 감염병이 '신종감염병' 형태로 발생하고 있으며 갈수록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뎅기열' 등 해외 풍토병 유입도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감염병 발생 건수도 급증해 국내 법정 감염병 발생 건수는 2013년 7만 건에서 2017년 10만 건, 지난해는 15만7천519건으로 집계됐다.

대구지역 법정 감염병 환자수 추이도 마찬가지. 지난해 대구 인구 10만 명 당 법정 감염병 환자수는 254.76명으로 2001년(41.95명)과 비교하면 6배 이상 늘었다.

감염병 관리가 중요해지면서 대구시는 2018년 감염병 예방 교육 실시, 감염병위기관리대책 수립 필요 등의 내용을 담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조례'를 제정한 바 있다.

하지만 이번 코로나19를 통해 지자체의 감염병 대응체계에 한계가 드러났다.

대구시 보건당국 관계자는 "감염병 관리를 맡는 게 보건소지만 막상 감염병 전문 관리 인원은 1~1.5명에 불과하다. 감염병 관리 시설 등이 부족한 상황에서 격리 시설과 검사실 등을 급히 마련하고, 전문 인력을 구하느라 초기에 적잖은 잡음이 있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예기치 않은 감염병으로 인한 막대한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지금이라도 예방시스템 강화에 나서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경수 영남대 예방의학교실 교수는 "보건소의 경우 인사 이동에 따른 업무가 자주 바뀌고 정규직, 계약직이 섞여 전문성을 키우기 어려운 구조다. 평상시에 전문 조직을 만들어 1년에 2, 3번씩 위기 대응 훈련을 해야 한다. 어떤 감염병이라도 평상시 관리가 제일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대구시는 20일 감염병 위기 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시민건강국을 신설, 감염병 예방 관리 및 상시 대응을 위해 '감염병관리과'를 만들기로 했다. 또 보건환경연구원에 감염병 진단검사 업무를 전담하는 '질병연구부'를 신설하기로 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