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권영진 시장 "모든 대구시민에 2차 긴급생계자금 지원"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난 5일 코로나19 정부 방역정책 전환에 따른 대시민 특별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난 5일 코로나19 정부 방역정책 전환에 따른 대시민 특별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추가 생계자금 지원 방침을 밝혔다.

권 시장은 9일 오후 코로나19 극복 범시민대책위원회 영상회의에서 "국가 긴급재난지원금과 대구시 긴급생계자금 사용기한이 8월 31일까지"라며 "9·10·11월엔 (영세 자영업자 등의 형편이) 나아질까, 그땐 정말 생계(자금)가 필요한 분들이 없을까, 이런 걸 생각하면 그때를 대비한 대책도 세워야 할 것 같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시 예산을 마른 수건 짜서라도, 다음번에 드릴 때는 모든 시민에게 골고루 드리는, 모든 시민이 응원받는 형태로 준비 중이라고 말씀드린다"며 "1차 때보다는 적더라도 2차 지원은 모든 시민이 받을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배지숙 시의회 의장의 협조를 부탁드린다"며 2차 긴급생계자금 지원을 위한 예산안 처리에 협조해달라고 시의회에 요청했다.

이에 배 의장은 "의회에서도 다양한 생각이 있을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에 긍정적인 방향으로 의견을 모으도록 하겠다"며 "모든 시민에게 혜택이 돌아가는 정책을 하는 데 힘을 모으겠다"고 답했다.

앞서 권 시장은 최근 불거진 공무원 등의 긴급생계자금 부당수령 문제에 대해 "생계자금 지원에서 섬세하게 돌보지 못해서 시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는 "공무원이나 공기업 계신 분들이 신청 안 했으면 좋았지만 세대원 누구나 신청할 수 있는 제도여서 가족들이 신청한 경우도 있었다고 본다"며 "이런 사태가 일어나 죄송하다. 사후 조치를 말끔하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대구시는 공무원 등 3천900여명이 받아간 코로나19 긴급생계자금 25억원 환수 방침을 밝혔다. 자격이 없는데도 긴급생계자금을 받아간 대구시 소속 공무원 74명에 대해서는 징계를 검토 중이다. 한편, 대구지역 시민단체 47곳은 10일 '코로나19 대구행동'을 발족하고, 대구시의 코로나 대응 태세를 감시하겠다고 예고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