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월성원전 지역실행기구 "정정화 위원장 학자 양심 저버려"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29일 경주시청서 기자회견…“재검토위와 상의없이 설문 변경 주장, 사실 아냐”

월성원전 지역실행기구 관계자들이 29일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김도훈 기자 월성원전 지역실행기구 관계자들이 29일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김도훈 기자

월성원전 지역실행기구가 최근 사퇴 의사를 밝힌 정정화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장의 발언에 유감을 표명했다.

월성원전 지역실행기구(이하 실행기구)는 29일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검토위의 공론화가 많은 난관을 통과해 막바지에 이른 시점에 정 위원장이 사퇴했다"며 "사퇴 이유로 실행기구 구성과 운영상 문제점을 거론한 것은 학자의 양심을 저버린 매우 부정적이고 무책임한 태도"라고 비판했다.

정부는 사용후핵연료 처리방법에 대해 국민과 지역주민 의견을 묻는 공론화 과정을 위해 민간 전문위원 15명으로 구성된 재검토위를 지난해 5월 출범시켰다. 공론화 대상은 월성 원전 맥스터 증설과 사용후핵연료 중장기 관리 방안 등 크게 두 가지다.

정 위원장은 지난 26일 서울에서 사퇴 의사를 밝히며 "주무 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가 애초 판을 잘못 짰다"며 공론화 파행의 일차적 책임을 정부에 돌렸다. 탈핵 시민단체와 지역 주민 등 이해 당사자 중심으로 재검토위를 구성했어야 하지만 회의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을 것을 우려해 중립적 인사로 위원회를 꾸렸다는 것이다.

또 지난 4월 경주 월성원전 맥스터(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 증설 여부에 대한 의견수렴을 위해 시민참여단 구성을 위한 설문 문항을 재검토위가 만들었는데, 실행기구가 재검토위와 상의도 없이 설문을 모두 바꿨다고도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실행기구는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 공론화'는 사회적 합의를 통해 사용후핵연료를 어떻게 안전하게 관리할 것인가에 대한 방안 모색을 위한 것"이라며 "정 위원장은 실행기구를 찬반 갈등구조로 왜곡하는 우를 범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실행기구가 임의로 여론조사 설문 문항을 바꿔 공정성을 훼손했다는 주장에 대해선 "설문 변경은 고령자를 고려해 내용을 간략화한 것으로서 재검토위·조사기관과 협의했고 재검토위도 '여론 왜곡 우려는 없다'고 결론 내린 것으로 알고 있다. 재검토위 차원에서 결정한 사안을 의도적으로 왜곡해 거짓 정보를 퍼뜨리고 있다"며 정 위원장의 사과를 요구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