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긴급] 소보·비안 공항 들어선다…군위군 조건부 유치신청 의사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30일 오전 군위군청에서 이철우(왼쪽) 경북도지사와 권영진(가운데) 대구시장이 김영만 군위군수를 만나 통합신공항 부지 선정 관련 협의를 하기 전 기자들의 사진 촬영에 응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com 30일 오전 군위군청에서 이철우(왼쪽) 경북도지사와 권영진(가운데) 대구시장이 김영만 군위군수를 만나 통합신공항 부지 선정 관련 협의를 하기 전 기자들의 사진 촬영에 응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com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후보지 최종 결정을 하루 앞두고 군위군이 조건부로 공동후보지 유치신청에 긍정적 사인을 냈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30일 오전 권영진 대구시장·이철우 경북도지사와 만나 신공항 관련 면담을 진행하고 전날 두 사람이 제안한 합의문 인센티브에 대해 강화된 보증을 요청했다.

김 군수가 요청한 보증 방법은 대구경북지역 국회의원 전원과 대구시의원, 경북도의원 전원의 서명이다.

이 때문에 오전 면담을 마친 뒤 대구시장과 경북지사는 의원들의 서명을 받기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는 상황이다.

전날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가 발표한 합의문에는 ▷민항 터미널, 공항진입로, 군 영외 관사 군위군 배치 ▷공항신도시(배후산단 등) 군위·의성 각 330만㎡ ▷대구경북 공무원연수시설 군위군 건립 ▷군위 관통도로 건설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 등이 담겼다.

국회의원 및 시·도의원들이 해당 사안에 이의없이 서명을 한다면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 가능성이 매우 높아진다.

이들의 서명을 통한 인센티브 보증 작업은 오늘 오후 5시쯤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회일반 기사